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화천·연천·파주서 ASF 16건 추가 확진…총 406건

기사승인 2020.03.2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강원 화천군, 경기 연천군과 파주시 광역 울타리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16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9일 밝혔다.

멧돼지에서 ASF 확진은 이로써 406건으로 늘었다. 지난해 10월 3일 첫 확진 이후 약 5개월 만에 400건을 돌파했다.

화천에서 2건 늘어 160건, 연천에서 12건 추가돼 150건, 파주에서 2건 검출돼 74건이 됐다.

환경과학원 관계자는 "강도 높은 수색과 주민 신고 때문에 감염 폐사체가 계속해서 발견되고 있다"며 "인근 주민들은 멧돼지 폐사체를 발견할 경우 만지거나 접근하지 말고 즉시 신고해달라"고 밝혔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