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도 7개 시·군서 산불·들불 연이어 발생‥1.43㏊ 태워

기사승인 2020.03.25  11:31:52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동두천시 등 경기도 7개 시군에서 산불과 들불이 잇따라 발생해 산림 및 인접지 1.43㏊가 불에 탔다.

▲ 파주 군 사격장서 산불 진화하는 헬기 [경기도 산불방지대책본부 제공]

경기도 산불방지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 38분 여주시 강천면 가야리에서 산불이 나 0.04㏊를 태우고 1시간여만에 꺼졌다.

낮 12시 51분에는 화성시 남양읍 남양리 한 야산에서 산불이나 0.1㏊를 태우고 1시간 10분 만에 불길을 잡았다.

이어 오후 2시 5분께 동두천시 걸산동 한 민가에서 발생한 화재가 인근 산림으로 옮겨붙어 0.2㏊를 태우고 1시간 40분 만에 꺼졌다.

오후 3시30분에는 파주시 파평면 금파리 군 사격장에서 산불이나 산림 0.2㏊를 태우고 헬기 5대를 동원, 2시간 만에 불길을 잡았다.

같은 시각 파주시 광탄면 용미리(0.3㏊)에서도 산불이 나 1시간 만에 진화됐다.

가평과 안성, 평택에서는 들불이 발생했다.

오후 1시 13분 가평군 북면 도대리(0.5㏊)와 오후 3시 24분 안성시 일죽면 가리(0.08㏊), 오후 5시 평택시 오성면 중리(0.01㏊)에서 불법 소각을 하던 불길이 들판으로 번졌다.

경기도는 이날 7개 지역 화재 현장에 산불 진화 헬기 13대, 산불 전문진화대 등 376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경기도 이성규 산림과장은 "최근 불법 소각행위로 인한 산불과 들불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소각산불 예방을 위해 다음 달 19일까지 특별기동 단속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