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4·15 총선] 투·개표소 안전관리 점검‥유관기관 영상 회의

기사승인 2020.03.25  13:30:06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행정안전부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일인 4월15일과 사전투표(4월10∼11일) 기간을 앞두고 이달 26일 유관기관 영상회의를 열어 투·개표소 안전관리 상황을 점검한다고 25일 밝혔다.

▲ 4·15 총선 [자료사진]

이날 회의에는 행안부와 경찰청, 소방청, 우정사업본부, 한국전력공사, KT 등에서 관계자가 참석해 투·개표소 경비와 소방·전기·통신 등 안전관리 대책을 논의한다.

행안부는 3월25일부터 4월3일까지 투·개표소 안전관리대책 현장점검을 진행하고, 사전투표 기간부터 선거일인 4월15일까지 '투·개표 지원 상황실'을 운영한다.

또한 지진 등 재난 상황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대비체계를 유지하며, 해킹 등 선거와 관련한 사이버 공격에 대해서는 총선 이후인 4월30일까지 대비 태세를 갖춘다.

경찰청은 선거기간 개시일은 4월2일부터 경계를 강화하고 선거 당일에는 최고 수위 비상령인 '갑호 비상'을 발령한다.

소방청은 투·개표소의 소방안전 시설을 사전점검해 위험요소를 없애고 사전투표일부터 개표 시까지 특별경계근무를 한다.

한국전력과 KT는 투·개표 시 안정적으로 전력·통신을 공급하기 위해 사전 정밀점검을 하고 비상시 긴급 복구체계를 가동한다.

또 우정사업본부는 선거일까지를 '선거우편물 특별소통기간'으로 설정해 선거우편물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송달하기로 했다.

이재관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투·개표 사무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사전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