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1대 총선 D-1] 여야, 수도권서 마지막 표심잡기‥전국 동시 실시

기사승인 2020.04.14  09:45

공유
default_news_ad1

- 15일 0시 13일간의 선거운동 마무리…여 '국난 극복' vs 통합 '정권 견제'

민생·정의·국민의당, 양당 견제심리 기대…정당투표 득표 총력전
4·15 총선 투표 당일 '절대로 해서 안 되는' 행동은?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4·15 총선 유세 마지막날인 14일 여야는 최대 승부처인 수도권 격전지를 찾아 막판 표몰이에 총력전을 펼친다.

▲ 21대 총선 서울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왼쪽) 후보가 12일 종로구 구기동에서,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는 청계광장에서 열린 ‘4·15총선 대국민 호소 유세’에서 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각각 '국난 극복론'과 '정권 견제론'을 내세워 지지층을 결집하고 중도·무당층을 투표장으로 최대한 끌어내겠다는 전략이다.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은 출마지인 서울 종로 유세에 집중한다. 종로에 맞닿은 중·성동을과 합동 유세도 할 예정이다. 저녁 창신동 집중유세 후에는 유튜브 채널 '이낙연TV' 라이브 방송으로 주민들과 소통에 나선다.

민주당과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합동 선거대책위원회를 하고 울산에서 합동 선대위를 추가로 연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울산 북구 이상헌 후보와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곽상언 후보를 지원 사격한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인천 연수을, 경기 이천, 서울 중·성동갑 등 수도권 격전지를 찾은 뒤 종로 유세에 참석한다.

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과 국정 안정을 위해 '145석 이상 확실한 1당'을 만들어달라고 호소할 예정이다.

통합당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대국민 기자회견을 연 뒤 구로을, 양천갑, 동작을, 용산, 동대문갑·을, 광진갑·을, 강동을, 송파병, 종로, 성북을 등 서울 격전지를 총력 지원한다.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출마지인 서울 종로에서 마지막 집중 유세를 벌인다. 저녁에 평창동과 혜화동에서 유세를 한 뒤 유튜브 채널 '황교안TV' 라이브 방송으로 선거운동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유승민 의원도 경기 안산 단원을, 의왕·과천, 광명갑·을과 서울 강서갑 등 수도권 유세에 집중할 예정이다.

통합당은 '정권 심판론'과 함께 '여당의 단독 과반과 범여권 180석을 저지해야 한다'는 읍소 작전으로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고 있다.

민생당, 정의당, 국민의당 등은 거대 양당에 대한 견제 심리를 내세워 제3지대 정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 중이다. 특히 거대 양당의 비례정당 참여를 비판하며 자당의 정당 득표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총력전을 펼칠 예정이다.

민생당 손학규 상임 선대위원장은 서울 은평갑, 광진갑, 송파병, 경기 송파병을 찾아 후보들과 함께 수도권 집중 유세를 벌인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 성산 여영국 후보와 인천 연수을 이정미 후보를 지원유세한 뒤 자신의 출마지인 경기 고양갑에서 마지막 유세에 나선다.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사전투표 첫 날인 10일 경기 고양 덕양구청 사전투표소에서 시민들이 비닐 장갑을 끼고 투표 후 기표함에 넣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14일간의 국토대종주를 마치고 광화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국민 지지를 호소할 방침이다.

지난 2일 0시를 기해 시작된 공식 선거운동은 15일 0시 종료된다.

지역구 253명과 비례대표 47명 등 300명의 국회의원을 선출하기 위한 제21대 총선은 1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 1만4천330개의 투표소에서 진행된다.

개표는 전국 251개 개표소에서 2만7천700개의 투표함이 도착하는 대로 곧바로 시작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당선 확실시' 지역구 당선인은 16일 오전 2시(개표율 70% 기준)께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경합지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당선인 윤곽은 15일 오후 10시를 전후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투표의 경우 투표지 길이가 48.1㎝에 달해 수개표로 진행되므로 개표 작업이 16일 오전 8시께 마무리될 전망이다. 이를 바탕으로 한 의석 배분은 같은 날 오후 5시 중앙선관위 회의에서 최종 결정된다.

지난 10∼11일 이틀간 진행된 사전투표에는 4천399만4천247명의 선거인 중 1천174만2천677명이 참여해 역대 최고인 26.69%의 사전투표율을 기록, 최종 투표율에도 관심이 쏠린다.

한편, 총선 당일인 15일이 되면 해서는 안 되는 행동들이 많아진다. 후보자뿐만 아니라 유권자들도 조심해야 한다. '하지 말아야 할 행동'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미리 알아보자!

◇ 후보자: 선거 당일인 15일 주의할 점은?

투표 당일인 이날 후보자들은 공개된 장소에서 연설을 하거나 차량에 선거벽보 등의 선전물을 부착해선 안 된다.

또 선전물이 붙은 차량을 투표소 입구에 세워두는 것도 안 된다. 선전물이 붙은 연설문 차량은 지하주차장처럼 사람들 눈에 잘 띄지 않는 곳에 주차해야 한다.

유세할 때 후보자가 입던 정당 기호와 당명, 후보자의 이름이 적힌 점퍼나 티셔츠,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착용하던 당명이 적힌 마스크도 투표 당일엔 착용해선 안 된다. 어깨띠를 쓰거나 모자를 쓰고 돌아다니는 행위 또한 금지된다.

▲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10일 투표확인증 인증 사진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투표소까지 이동이 힘든 노약자, 장애인을 차량으로 태워 나르는 것도 하면 안 되는 행동이다. 투표소 인근 담벼락이나 투표소로 가는 길에 거리현수막을 새로 걸거나 옮겨 게시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후보자가 특히 주의해야 할 점이 또 있다. 투표소에 들어가는 것도 조심해야 한다는것이다. 다만 본인이 투표를 하기 위해 투표소에 들어가는 경우는 제외하고, 선거사무 관계자도 마찬가지다.

투표소 입구에서 인사를 하거나 특정 정당 또는 특정 후보자를 지지하는 행위, 커피나 음료수를 나누어주는 행위도 금지된다.

투표소 안이나 투표소로부터 100m 이내에서 소란한 언동이나 특정 정당 또는 후보자를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언동도 할 수 없다.

이 같은 행위를 어겼다가는 공직선거법 254조 제1항에 따라 3년 이하 징역 또는 6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 유권자: 인증사진 찍을 때 주의할 점은?

제일 중요한 건 투표소 내 촬영은 절대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사전투표 기간이었던 지난 10일 경기도의 한 사전투표소에서 기표한 투표지를 기표소 안에서 촬영한 선거인 A씨가 선관위로부터 고발당하는 일이 발생했었다.

공직선거법 제166조의2(투표지 등의 촬영행위 금지)에 따르면 누구든지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를 촬영할 수 없으며, 이를 위반한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또 이번 투표의 경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투표소에 도착한 즉시 체온을 재고 손 소독제를 바른 뒤 비닐 장갑을 착용하게 된다.

투표 인증을 위해 손에 기표마크를 남기겠다고 비닐 장갑을 벗었다간 이러한 노력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겠다.

기표마크를 손에 남기는 대신 비닐장갑에 찍는 경우도 있지만, 선거관리인에게 문의하면 투표 용지를 받을 수 있으니 이를 활용하는 것도 좋겠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