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총선 참패' 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 수락‥28일 전국위 개최

기사승인 2020.04.24  11:19:05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지난 4·15 총선에서 참패한 미래통합당은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24일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수락하기로 했다.

▲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 김 전 위원장은 무기한·전권을 비대위원장을 수락 조건으로 내세웠다. [자료사진]

통합당은 '김종인 비대위' 출범을 위해 오는 28일 전국위원회와 상임전국위원회를 차례로 개최한다.

심재철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총선 이후 당 진로와 관련해 최고위원회와 당내 의견 수렴 결과를 바탕으로 김 전 위원장에게 비대위원장을 맡아달라고 공식 요청했고, (김 전 위원장이)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비대위 기간에 대해서는 당헌 96조6항을 들어 "비상상황이 종료된 후 소집된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이 선출된 때까지"라고 밝혔다.

통합당은 4·15 총선 참패로 황교안 전 대표가 사퇴하자 당 수습을 위해 김 전 위원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대위로 전환하기로 하기로 하고 이를 준비해왔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