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 '직원 성추행' 오거돈 전 부산시장 제명‥경찰 본격 수사 착수

기사승인 2020.04.27  19:19

공유
default_news_ad1

- 윤리심판원 열어 만장일치 결정…즉시 효력 발생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은 27일 성추행 파문을 일으킨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오 전 시장의 시장직 사퇴 나흘만이다.

▲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은 27일 성추행 파문을 일으킨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대한 제명을 의결했다. 또한 경찰도 이날 오 전 부산시장을 피의자로 전환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임채균 원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윤리심판원 전체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사안이 중차대하고 본인도 시인하고 있어 만장일치로 제명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판단 이유에 대해선 "사안의 성격상 피해자 보호도 있어서 구체적인 경위는 말할 수 없고, 제명할 사안으로 봤다"고만 말했다.

오 전 시장의 소명자료 제출 등에 대해선 "소명 자료는 제출하지 않았다. (소명을) 포기한 것"이라며 "(현장조사도) 나름대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 순간부터 오 전 시장은 민주당원이 아닌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예"라고 답변했다.

이날 윤리심판원은 재적위원 9명 중 6명이 참석해 전원 일치된 의견으로 제명을 결정했다. 이는 심판원이 결정하는 가장 무거운 징계 수준이다.

징계의 종류로는 경고, 당직자격정지, 당원자격정지, 제명이 있다.

윤리심판원의 결정 내용은 최고위원회에 보고될 예정이다.

앞서 오 전 시장은 최근 시장 집무실에서 한 여성 공무원과 면담하다가 해당 여성의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진 사실을 인정하고 지난 23일 사퇴했다.

피해 여성은 부산성폭력상담소를 찾아 성추행 피해 사실을 알렸고, 오 전 시장에게 사퇴를 요구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고발사건을 부산경찰청으로 넘겼다.

▲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3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장직 사퇴 의사를 밝히고있는 모습.

이에 경찰은 이날 오 전 시장을 피내사자에서 피의자로 전환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지난 23일 오 전 시장 사퇴 직후 내사를 시작한 지 나흘 만이다.

부산경찰청은 "검찰로부터 시민단체의 오 전 시장 고발사건을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지방청 여성청소년과장을 수사총괄 팀장으로 두고, 수사전담반·피해자보호반·법률지원반·언론대응반 등 총 24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꾸려 수사에 돌입했다.

경찰은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며, 철저한 수사로 위법사항이 확인되면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4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와 활빈단은 오 전 시장을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등의 혐의로 각각 서울남부지검과 부산지검에 고발했다.

부산경찰청은 오 전 시장 성추행 사건 외에도 지난해 10월 한 유튜브 채널이 제기한 오 전 시장의 또 다른 성추행 의혹 사건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오 전 시장 성추행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한편 피해자 측에도 피해 진술 의사를 조심스럽게 타진할 예정이다.

오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 측은 2차 피해 등을 우려하며 아직 고소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다.

오 전 시장은 사퇴 기자회견 후 지금까지 행적이 묘연한 상황이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