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종인, 비대위원장 사실상 거부‥"4개월짜리 안 해"

기사승인 2020.04.28  

공유
default_news_ad1

- 비대위 임기제한 없앨 당헌개정, 정족수 미달로 불발…8월말 전당대회 유효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미래통합당이 28일 전국위원회를 열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를 가결했지만, 김종인 비대위원장 내정자는 사실상 이를 거부했다.

▲ 미래통합당 김종인 전 총괄 선거대책위원장 [자료사진]

김 내정자 측 최명길 전 의원은 이날 "김종인 대표는 오늘 통합당 전국위에서 이뤄진 결정을 비대위원장 추대로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최 전 의원은 "8월31까지 '관리형 비대위원장을 하느냐 마느냐'만 남은 상황인데, 그건 안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 전국위가 이날 오후 '김종인 비대위' 임명안을 의결했지만, 상임전국위원회(상전위) 무산으로 당헌 개정이 불발되면서 임기가 오는 8월31일까지 4개월에 그친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상임전국위원회를 열어 당헌 개정안을 발의하고, 이를 전국위에서 의결하려 했지만, 정원 45명 중 과반에 못 미치는 17명만 참석해 상임전국위 자체가 불발된 것이다.

현재 당헌에 따르면 통합당은 오는 8월31일 전에 전당대회를 열어 새 지도부를 꾸려야 한다. 지난 2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이 합쳐 출범하면서 이 같은 경과규정을 당헌 부칙에 뒀기 때문이다.

김 내정자의 수락 조건이 실현되려면 이를 개정해야 하는데, 비대위가 출범할 경우 경과규정을 적용하지 않도록 하는 당헌 개정은 이날 무산됐다.

김 내정자는 앞서 비대위원장직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심재철 원내대표 겸 대표 권한대행에게 "2022년 3월 대선 1년 전까지인 내년 3월까지는 대선 승리의 준비를 마치고 떠나겠다"고 했다.

그러나 당헌 개정이 이뤄지지 않은 채 의결된 4개월짜리 비대위원장직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게 김 내정자의 입장이다.

심 권한대행은 김 내정자가 취임 이후 당헌 개정을 다시 추진해 임기 제한을 삭제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김 내정자는 자신의 임기를 스스로 늘리는 모양새에도 강한 거부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통합당은 이날 여의도 63빌딩에서 재적위원 639명 중 323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위원회를 열어 찬성 177명, 반대 80명으로 김 위원장 임명안을 통과시켰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