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영호·지성호, 결국 '고개숙여' 국민께 사과‥"신중히 의정활동"

기사승인 2020.05.04  16:09:14

공유
default_news_ad1

- '김정은 건재' 확인 후 비판론 커지자 사과…"무거운 책임감 느껴, 국민 여러분께 사과"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신변이상설을 공개적으로 주장해왔던 미래통합당 태영호 국회의원 당선인과 미래한국당 지성호 당선인은 4일 각각 자신의 발언을 사과했다.

▲ 미래통합당 태영호 국회의원 당선인(왼쪽)과 미래한국당 지성호 당선인 [자료사진]

지난 2일 김 위원장이 건재하다는 사실이 확인된 직후 이들은 '김정은 건강 이상설'에 대해 해명했으나 비판 여론이 확산하자 이틀 만에 고개를 숙이고 사태 수습에 나섰다.

통합당 태 당선인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 여러분께 사과 말씀드린다"며 "이틀 동안 많은 질책을 받으면서 제 말 한마디가 미치는 영향을 절실히 실감했다"고 말했다.

태 당선인은 "국민 여러분께서 저 태영호를 국회의원으로 선택해주신 이유 중 하나가 북한 문제에 대한 정확한 분석과 전망에 대한 기대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기대가 컸던 만큼 실망이 컸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의 질책과 무거운 책임감을 뼈저리게 느낀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신중하고 겸손한 의정활동을 펼쳐 나가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미래한국당 지 당선인도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지 당선인은 "지난 며칠간 곰곰이 자신을 돌이켜봤다. 제 자리의 무게를 깊이 느꼈다"며 "앞으로 공인으로서 신중하게 처신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들께서 제게 기대하시는 대로 오로지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일꾼이 되겠다"며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거듭 머리를 숙였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