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77석 슈퍼與' 신임 원내대표에 '親文' 4선 김태년 선출‥"국민 기대 부응 위해 최선"

기사승인 2020.05.08  19:04:48

공유
default_news_ad1

- 1차 투표서 21대 당선인 163명 중 82표로 과반 획득…결선 투표 없이 당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21대 국회에서 177석의 '슈퍼 여당'으로 부상한 더불어민주당을 이끌어갈 신임 원내대표로 4선에 오른 김태년 의원(경기 성남수정)이 선출됐다.

▲ 7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제1기 원내대표 선출 당선인 총회에서 원내대표로 당선된 김태년 후보(가운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민주당은 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신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당선인 총회를 열고 투표를 실시했다. 원내대표 후보로는 김태년·전해철·정성호 후보가 참여했다.

투표 결과, 재석 163명 중 82표로 김태년 후보가 신임 원내대표로 당선됐다. 전해철 후보는 72표, 정성호 후보는 9표를 얻었다. 김태년 후보는 1차 투표에서 21대 당선인 163명 중 과반(82표)을 획득하면서 결선 투표 없이 당선이 확정됐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표 당선 수락 연설을 통해 "통합의 리더십으로 당을 하나로 모으고, 당정청의 역량을 위기 극복에 집중하겠다. 의원들의 힘과 지혜를 모아 경제 위기를 극복해 내는 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위기가 다가오는 이 시기에 집권 여당의 원내대표 맡게 돼 어깨가 매우 무겁다"며 "경제위기 극복 대책을 직접 챙기며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할 기회를 줘서 감사하다. 의원들의 성원과, 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하겠다"며 "선의의 경쟁을 펼쳐준 전해철, 정성호 두 후보께도 감사한다"고 말했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당장 코로나19 등 경제 위기 극복과 n번방 대책 등 개혁 입법 완수라는 무거운 과제를 마주하게 됐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오는 8일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이 새 원내대표를 선출하면 당장 본회의 개최를 놓고 협상을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8일 오후 본회의를 열어 9일까지 의결해야 하는 원포인트 개헌안(국민 개헌 발안제)을 처리하는 것이 목표다.

또 코로나 대응 법안(출입국관리법·국립의대설립법·학교보건법), 'n번방' 재발 방지 후속법안, 세무사법 등 헌법불합치 법률, 고용보험확대 및 국민취업지원제도 법제화 등 법안을 20대 국회에서 처리할 예정이다.

김 신임 원내대표는 2017년부터 1년 8개월여 동안 추미애·이해찬 당대표 체제에서 정책위의장을 역임하고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부위원장을 맡는 등 당내 '정책통'으로 불렸다.

전남 순천이 고향인 그는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1기 간부로 활동한 학생운동권 출신으로, 17대, 19대, 20대 국회의원을 거쳐 이번 21대 총선에서 경기 성남수정에서 당선돼 4선 의원이 됐다. 친문 중에선 이해찬 대표와 가까운 당권파로 분류된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