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1대 첫 국회의장 박병석 사실상 확정‥첫 여성부의장 김상희

기사승인 2020.05.20  21:29:49

공유
default_news_ad1

- 25일 당 후보 추대 후 본회의 표결수순…통합당 몫 부의장 정진석 유력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최다선(6선)인 박병석(68·대전 서구갑) 의원이 21대 국회 첫 국회의장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 21대 전반기 국회의장 선임이 가장 유력해 보이는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의원(6선 최다선·왼쪽). [사진=페이스북]

민주당 몫 국회부의장에는 4선 김상희(경기 부천소사) 의원이 단독 입후보해 최초의 여성 국회부의장이 확실시된다.

20일 민주당의 국회의장단 후보 등록 현황에 따르면 원내 1당 몫인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에 박병석 의원이 단독으로 등록했다.

애초 의장 출마 가능성이 거론되던 김진표(5선) 의원은 박 의원과 논의 끝에 "많은 고민 끝에 후보 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불출마를 선언했다.

여야 통틀어 21대 국회 최다선인 박 의원은 당내 경선 '삼수' 끝에 입법 수장에 오르는 영예를 안게 됐다.

박 의원은 대전고, 성균관대를 나와 중앙일보에서 홍콩특파원과 경제부장을 지냈다. 1998년 국민회의 수석부대변인으로 정계에 입문, 서울시 정무부시장을 지낸 뒤 16대 국회부터 내리 6선을 했다. 19대 국회 전반기 국회 부의장도 맡았다.

박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개원 직후 일하는 국회 개혁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겠다"며 "국회의 문을 상시로 열고, 국민이 필요로 할 때 즉각 응답해야 한다"고 각오를 밝혔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국민의 생업과 삶부터 제대로 지켜내는 국회가 돼야 한다"며 "속도가 생명이고, 여야를 초월한 국회의 소통이 핵심 동력"이라고 강조했다.

또 "어려운 결단을 내려주신 김진표 선배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민주당 몫 국회부의장 후보에는 여성인 김상희 의원이 단독 등록했다.

부의장 출마 의사를 밝혀온 이상민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많은 고민 끝에 이번 국회 의장단 후보에 나가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했다. 변재일·안민석 의원도 부의장 후보 불출마를 선언했다.

여성 시민운동가 출신인 김 의원은 2007년 대통합민주신당 최고위원으로 정계 입문했으며 18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당선된 이후 19대부터는 경기 부천 소사에서 내리 3선에 성공했다.

민주당은 25일 당선자 총회를 열어 찬반 투표 없이 의장·부의장 후보를 추대할 계획이다.

미래통합당 몫 국회부의장에는 5선 정진석(충남 공주부여청양) 의원이 경선없이 추대될 가능성이 크다.

국회부의장 후보로 함께 거론되던 5선 서병수 당선인이 전당대회 출마 의지를 밝히면서 사실상 당내 경쟁자가 없는 상황이다.

정 의원은 "주변 의원들로부터 많은 권유를 받고 있어서 숙고 중"이라며 도전 의사를 내비쳤다.

국회는 6월 초 본회의를 열어 각 당에서 추대한 국회의장단 후보에 대한 표결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국회법에 따라 의장단은 다음 달 5일까지, 상임위원장단은 같은 달 8일까지 선출돼야 한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