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檢, '손석희·윤장현 사기' 도운 조주빈 공범 2명 구속 기소

기사승인 2020.06.02  16:11

공유
default_news_ad1

- "흥신소라고 속여 수천만원 편취…'마약 광고' 혐의도 포함"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기소)의 사기를 도운 공범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인 조주빈의 사기범죄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김모(28)씨와 이모(24)씨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공범 김모씨 등은 조주빈의 지시로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시장과 접촉해 수천만 원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총괄팀장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는 2일 사기 및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김모(28) 씨와 이모(24) 씨를 구속기소 했다.

김씨와 이씨는 흥신소를 하면서 얻은 정보를 제공해주겠다며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을 속여 1천800만원을 받아 조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사기당한 피해금을 보전해주겠다며 윤장현 전 광주시장으로부터 2천만원을 편취해 조씨에게 제공한 혐의도 있다.

▲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운영자 조주빈을 도와 성 착취물 제작·유포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된 '부따' 강훈(18)이 4월17일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이들은 또 트위터 등 인터넷 사이트에 총기 등을 판매한다는 허위 게시글을 올린 뒤 피해자들로부터 500여만원을 받아내 일부를 조씨에게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는 조씨가 박사방을 운영하기 전 텔레그램에서 마약을 판다는 가짜 광고 글을 수차례 올리고 돈만 가로챈 범행에도 가담해 300여만원의 범죄 수익을 조씨에게 전달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지난달 14일 김씨와 이씨를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했다.

▲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