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찰청장 "전광훈, 허위명단 제출·격리조치 위반 등 엄정수사"

기사승인 2020.08.24  16:27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사권조정 대통령령 입법예고안, 경검 상호협력 원칙에 반해"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김창룡 경찰청장은 집단감염 사태의 중심에 있는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에 대해 24일 "(교인) 허위 명단 제출, 격리조치 위반 등 제기된 각종 혐의에 대해 법과 절차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 김창룡 경찰청장 [자료 사진]

김 청장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서면으로 대체된 기자단 간담회에서 "서울지방경찰청 수사부장을 팀장으로 전담수사팀을 편성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청장은 "방역 당국에서 사랑제일교회 교인의 소재를 확인하지 못해 경찰에 요청할 경우 전국 경찰관서에 편성된 신속대응팀에서 신속하게 확인 중"이라고 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정오까지 사랑제일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는 841명에 달한다. 국내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사랑제일교회 교인 등이 대거 참석한 15일 광복절 집회를 기점으로 폭증했다.

당시 집회를 관리하기 위해 투입된 경찰 9천536명 중에서도 지금까지 총 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 청장은 "앞으로 안전 펜스·철제 폴리스라인 등을 활용해 경찰과 집회 참가자의 접촉을 최소화하겠다"며 "집회 참가자 등과 밀접 접촉 우려가 높은 경찰관은 마스크뿐만 아니라 '페이스 쉴드'(얼굴 가리개)를 착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광복절 집회 참가 인원과 관련해서는 "2017년 탄핵 집회 인원 논란 이후 집회 참가인원을 추산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 광복절 광화문 집회 [자료사진]

다만,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이 질병관리본부에 제출한 광복절 집회 관련 자료를 서울지방경찰청이 전달받아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김 청장은 '코로나19 확산 추세 속 현장 정보경찰 활동에 변화가 있느냐'는 물음에 "공공안녕 위험 예방·대응을 위한 정보경찰 역할이 더 중요해졌다"며 "안전한 정보활동을 위해 직접접촉을 지양하고 유선 등 간접접촉 원칙하에 활동 중"이라고 했다.

김 청장은 수사권 조정을 위한 형사소송법, 검찰청법 대통령령 입법예고안에 대해 "개정법 취지와 달리 법무부 단독 주관으로 지정돼 (경찰·검찰 간) '상호협력'과 '견제와 균형'의 원칙에 반한다"며 "법률에 규정되지 않은 검사의 통제 권한을 다수 추가해 검찰권을 확장하고 경찰의 수사 종결권을 형해화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입법예고에 따른 의견 수렴이 이뤄지는 9월 16일까지 개혁 취지가 제정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지난 7일부터 100일간 '부동산 시장 교란행위 특별단속'을 추진 중이다. 지금까지 169건과 관련된 823명을 단속해 12건에 연루된 34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