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찰청장 "박원순 업무용 휴대전화 영장 재신청 검토"

기사승인 2020.09.07  14:12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찰,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1천900명 수사

"박 전 시장 성추행 방조 혐의 추가 조사 위한 일정 조율 중"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경찰이 법원 결정으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 내용물 분석이 중단된 것과 관련해 분석을 재개하기 위한 영장 재신청 여부를 검토 중이다.

▲ 김창룡 경찰청장 [자료 사진]

김창룡 경찰청장은 7일 기자단 간담회에서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묵인·방조 혐의에 대해 관련자를 조사하고 휴대전화 영장 재신청 여부를 검토하는 등 다각도로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 청장은 박 전 시장 성추행 방조 혐의와 관련해 "서울시 전·현직 관계자 등 참고인 20여명과 전 비서실장 등 피고발인 3명을 조사했다"며 "추가 피고발인·참고인 조사를 위해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성추행 방조 혐의에 대한 수사에 진척이 없는 것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수사하겠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경찰은 지난 7월22일 박 전 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해제하는 등 디지털포렌식 절차에 착수했으나 유족 측이 이에 반대하며 이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는 준항고·집행정지를 신청했다.

법원이 지난 7월30일 유족 측의 이 같은 신청을 받아들이면서 업무용 휴대전화에 대한 경찰 수사는 일단 중단된 상태다.

김 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최근 국가의 방역업무를 방해하거나 국민건강에 위험을 초래할 우려가 높은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 [자료 사진]

경찰은 지금까지 코로나19와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 202건, 개인정보 유포 47건 등 총 249건을 수사해 246명을 검거했다.

경찰은 역학조사 방해 등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를 받는 1천900명을 수사해 1천2명(구속 1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807명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 중이다.

지난달 30일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된 이후 이달 3일까지 코로나19와 관련한 112신고는 총 4천796건 접수됐다. 음식점 등의 운영제한 위반, 마스크 미착용과 관련한 신고가 다수를 차지한다.

김 청장은 수사권 조정에 관한 형사소송법, 검찰청법 대통령령 입법 예고안에 대해 "경찰청은 법제처 심사 및 차관·국무회의에서 수사권 개혁에 대한 국민 여론이 반영될 수 있도록 대통령령을 수정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디지털 성범죄와 관련해 "올해 하반기에는 불법 촬영물 소지자에 대한 전방위적인 수사를 통해 디지털 성범죄 수요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이뤄진 성범죄인 'n번방', '박사방' 사건을 계기로 올해 3월 설치된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는 지금까지 1천549건에 연루된 1천993명을 검거해 185명을 구속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