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글날 서울 곳곳 10인↑ 대규모 집회 신고‥경찰, 금지 통고

기사승인 2020.09.10  11:32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경찰이 내달 한글날 서울 곳곳에 신고된 대규모 집회에 대해 주최 측에 집회금지통고를 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 서울 도심 광복절 집회 [자료사진]

이날 오전 11시 기준으로 한글날 서울 일대에 신고된 10인 이상 집회는 총 18건이며 7개 단체가 주관한다.

경찰에 따르면 자유연대는 내달 9일 교보빌딩과 광화문 KT 등 광화문 광장 일대에 2천명 규모의 집회 2건을 포함해 총 4건의 집회를 신고했다.

같은 날 천만인무죄석방본부도 종로구 세종로소공원, 중구 을지로입구역, 강남구 강남역 등지에서 각 4천명씩 8건의 집회를 열겠다고 했다. 이 중에는 세종로소공원에서 효자치안센터로의 행진도 예정돼 있다.

국가비상대책국민위원회는 시청역 인근에서 2천명, 박근혜대통령구국총연맹은 보신각 앞에서 300명, 민중민주당은 광화문 KT 앞에서 100명 규모의 집회신고를 냈다.

프레스센터 인근에서도 30명 규모의 집회 2건이 신고됐다.

소녀상을 둘러싸고 연좌시위를 이어오고 있는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도 이날 10인 규모의 집회를 신고했다.

서울시는 지난 21일부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서울시 내 10인 이상이 모이는 집회를 전면 금지하고 있다.

경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한글날 주요 도심권에 접수된 집회신고를 금지하고 있다"며 "이외 서울 지역에 대해서도 집회 금지 조치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한글날 광화문 인근에 집회를 신고한 단체에 집회 금지를 통고하는 공문을 직접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일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