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순철 지검장 "정치적 중립이 생명‥외풍에도 길목 지켜라"

기사승인 2020.10.23  22:30

공유
default_news_ad1

- "남부지검이 맡은 현안 사건 실체 철저하게 규명해 달라"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박순철 전 서울남부지검장이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며 사표를 던진 가운데 23일 퇴임식에서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거듭 강조했다.

▲ "정치가 검찰을 덮었다"는 말과 함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최근 행사한 수사지휘권 발동을 비판하며 사의를 표명한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퇴임식을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박 전 지검장은 이날 오후 서울남부지검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정치적 중립은 준사법기관인 검찰에 생명과도 같은 것"이라며 "이는 외부에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치열하게 고민하고 노력하며 실천할 때 비로소 얻어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와 언론이 특정 사건에서 각자의 시각으로 만들어진 프레임을 통해 수사 과정을 바라보는 현재 상황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검찰 구성원들은 정치적 중립의 의미를 가슴에 새기고 이를 수호하는 데 매진해 달라"고 말했다.

또한 남부지검이 맡은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과 로비 은폐 의혹 등 현안 사건 수사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전 지검장은 "검찰이 안팎으로 직면한 많은 어려움에 대처하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하는 상황에서 홀로 떠나 송구하다"면서 "어떠한 외풍에 시달려도 모두 자기의 자리에서 각자의 길목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현재 국민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현안 사건에서도 실체를 철저하게 규명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수사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유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정치가 검찰을 덮었다"는 말과 함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최근 행사한 수사지휘권 발동을 비판하며 사의를 표명한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23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퇴임식을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박 전 지검장은 전날 검찰 내부 통신망에 '라임 사태에 대한 입장'이라는 글을 올리고 사의를 표했다.

검찰 안팎에선 이에 대해 박 지검장이 라임 사건 수사 지휘라인에서 윤석열 총장을 배제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에 대한 항의성 결단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추 장관은 박 전 지검장이 사의를 표한 지 하루 만에 이정수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을 신임 남부지검장에 임명하며 주요 의혹에 대한 신속한 수사 의지를 내비쳤다.

한편, 박 전 지검장은 지난 8월 의정부지검 검사장에서 서울남부지검 검사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박 전 지검장은 강원 인제 출신으로 남강고와 아울러서,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1964년 강원도 인제 출생 ▲남강고·서울대 법학과 ▲제34회 사법시험 합격 ▲제24기 사법연수원 출신

▲ "정치가 검찰을 덮었다"는 말과 함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최근 행사한 수사지휘권 발동을 비판하며 사의를 표명한 박순철 서울남부지검장이 지난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서울고검·수원고검 산하 검찰청들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