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배터리 화재' 코나전기차 소유주, 현대차 상대 집단소송 제기

기사승인 2020.11.18  13:29

공유
default_news_ad1

- 차주 170명, 각 1인당 800만원 손해배상 요구…"차량 가치 떨어졌다"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현대자동차[005380]의 전기차 코나(이하 코나 EV) 소유주 170여명이 현대자동차를 상대로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사진=현대·기아차 제공]

18일 업계에 따르면 코나 EV 소유주 170여명은 잇단 코나EV 화재로 중고차 가격 등 차량 가치가 떨어지는 손실이 발생했다며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지난 주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했다.

소송을 대리한 법무법인 정세 관계자는 "1인당 800만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하고 있으며 변론 과정에서 금액은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며 "이번 소송에 이어 추가로 소송을 원하는 코나 EV 소유주들을 모아 2차 소송도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나 EV 소유주들은 현대차가 현재 실시하고 있는 BMS(배터리 매니지먼트 시스템) 업데이트는 배터리 화재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없다며 배터리 팩 전체를 교체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BMS 업데이트 이후에도 계속해서 배터리 관련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현대자동차는 코나EV에서 잇달아 화재가 발생하자 지난달 전세계 총 7만7천대의 코나EV를 리콜할 계획을 세웠다.

국내에서는 지난달 16일부터 리콜을 통해 BMS를 업데이트한 뒤 배터리 이상 징후가 발견되면 배터리를 즉시 교체한다는 방침이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