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경찰, 오늘부터 2개월간 도심 426곳‥매일 음주운전 특별단속

기사승인 2020.11.24  09:34

공유
default_news_ad1

- "동원 가능한 경찰력 투입, 오후 9시~익일 오전 1시까지…전동킥보드 음주운전도 단속"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서울경찰청은 연말연시를 맞아 24일부터 내년 1월23일까지 2개월간 음주운전을 특별 단속한다고 밝혔다.

▲ 음주운전 단속 [자료사진]

경찰은 이 기간 음주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유흥가·시장·지하철역 주변 등 서울 시내 426곳에서 매일 오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1시까지 일제 단속을 벌이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고려해 숨을 불어넣지 않아도 알코올 성분을 감지할 수 있는 비접촉 감지기를 활용한다.

서울경찰청은 교통경찰 외에도 교통싸이카순찰대·교통기동대·지역경찰 등 동원 가능한 최대 경력을 투입하기로 했다.

경찰은 이른 아침 숙취 운전과 낮 음주운전도 불시 단속할 방침이다. 최근 이용자가 많이 늘어난 전동킥보드와 이륜차, 자전거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음주단속도 강화한다.

음주운전 차량에 동승자가 있으면 음주운전 방조 여부를 조사해 혐의가 인정되면 입건하기로 했다. 상습 음주 운전자는 기준에 따라 차량 압수도 추진하기로 했다.

경찰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음주 단속은 필요하다"며 "술을 마시면 절대 운전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 들어 10월31일까지 서울에서 일어난 음주운전 사고는 1천92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천770건)보다 8.5% 늘었다.

경찰이 음주운전을 집중 단속한 최근 2개월(9월17일∼11월16일) 사이 서울에서 발생한 음주운전 사고는 343건이며, 2명이 숨지고 567명이 다쳤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