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석열 총장 징계위 출석한 징계위원·증인들‥긴장 속 말 아껴"

기사승인 2020.12.15  14:06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법무부 검사징계위원회 2차 심의가 15일 열리는 가운데 회의 장소인 정부과천청사 1동 앞에는 아침 일찍부터 모여든 취재진으로 북새통을 이뤘다.

▲ 윤석열 검찰총장(왼족)과 추미애 법무부장관 [자료사진]

회의장 주변에는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모습을 드러낸 징계위원과 증인들은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말을 아꼈다.

정부과천청사 주변에는 지난 1차 회의 때와 마찬가지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 총장을 각각 응원하는 1인 시위대가 나타났고, 출근 시간대에 맞춰 추 장관을 응원하는 꽃바구니가 도착하기도 했다.

징계위원으로 참석한 이용구 법무부 차관은 출근 시간대를 피해 이른 아침 출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증인 자격으로 출석한 심재철 검찰국장과 류혁 감찰관도 일찍 소속 기관인 법무부로 출근했다.

이날 증인으로 출석하는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은 '증인으로 출석한 계기가 무엇인가', '판사 사찰 문건을 누구한테 받으셨느냐' 등의 질문에 "사회적 거리를 지켜달라"며 기자들을 피해 청사 내로 들어갔다.

징계위원 중 1명인 신성식 대검 반부패·강력부장도 기자들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닫은 채 회의 장소로 올라갔다.

▲ 윤석열 검찰총장 측 특별변호인 이완규 변호사(오른쪽)와 이석웅 변호사가 15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윤 총장에 대한 검사징계위원회 2차 심의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정한중 징계위원장 직무대리는 회의장으로 들어서면서 취재진에 "징계 혐의에 대한 증명 책임은 장관에게 있다. 증거에서 혐의 사실이 소명되는지, 그것만 보고 판단하겠다"며 "시종일관 공정함을 잃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징계위원인 안진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도 취재진의 질문에 별다른 대답 없이 들어갔다.

윤 총장 측 특별변호인으로 징계위에 참석하는 이완규 변호사는 "윤 총장이 무고하다는 걸 밝히기 위해 심문 사항을 많이 준비했다.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취재진 질문에 약 5분가량 답했다.

검사징계위는 이날 오전 10시 34분부터 경기도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2차 심의에 들어갔다. 이날 징계위에는 채택된 증인 8명 중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정진웅 광주지검 차장검사를 제외한 6명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법무부는 지난 10일 열린 징계위 1차 심의 때처럼 기자실이 있는 법무부 1동 내 취재진 출입을 막고, 5분 거리에 떨어진 5동에 별도의 회의실을 제공했다.

▲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검사 징계위원회 2차 심의가 열릴 예정인 15일 정한중 징계위원장 직무대리가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들어서고 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