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 동부구치소 수용자 중 '코로나19 확진자'‥청송교도소로 이송"

기사승인 2020.12.28  13:40

공유
default_news_ad1

- 법무부, 독거실에 나눠 분리 수용한 뒤 의료진 투입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서울동부구치소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수용자들이 경북 청송군 진보면에 있는 경북북부제2교도소(청송교도소)로 이송됐다.

▲ 동부구치소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가 528명까지 증가한 가운데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에서 확진자들을 태운 버스가 경북 청송군 경북북부 제2교도소(일명 청송교도소)로 이감되고 있다.

28일 법무부 등에 따르면 교정당국은 이날 오전 9시28분쯤부터 서울동부구치소 확진 수용자들에 대한 이송 작업에 착수했다. 정오까지 수용자들이 탄 호송 차량과 이감을 돕기 위한 경찰 차량 등 약 20대가 동부구치소를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호송차량 운전에 참여한 교정본부 직원들은 '레벨D' 전신 방역복을 착용하고 버스에 올랐다.

동부구치소에서 청송교도소까지 거리는 약 280㎞다. 도로가 막히지 않는다면 약 3시간 걸리는 거리로, 선발대는 낮 12시30분쯤이면 청소교도소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서울동부구치소는 지난 18일과 23일 전체 수용자와 직원을 상대로 2차에 걸쳐 코로나19 전수조사를 했다. 현재까지 확진판정을 받은 인원은 수용자 488명·직원 21명 등 모두 509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직원 가족 등을 포함한 동부구치소에서 누적 확진자는 전날 기준 528명이다. 확진 수용자 중 현재까지 중증 환자는 없으며, 경증 또는 무증상 확진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는 중증 우려가 있는 기저질환 보유자나 고령자를 제외한 나머지 확진자들을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된 경북북부제2교도소로 이송할 계획이다.

이날 이송된 수용자들은 약 350명으로, 경북북부2교도소 내 독거실에 1명씩 수용될 예정이다. 이감 이후에는 의료진이 투입돼 치료 등의 조처를 하게 된다.

법무부 관계자는 생활치료센터 지정 이유에 대해 "경북북부제2교도소의 경우 중구금 시설로 활용되던 곳인 만큼 독거실이 많다"고 설명했다.

▲ 동부구치소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관련 확진자가 528명까지 증가한 가운데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에서 확진자들을 태운 버스가 경북 청송군 경북북부 제2교도소(일명 청송교도소)로 이감되고 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