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테슬라 차량 6000대 리콜+점유율 하락, 주가 3% 급락

기사승인 2021.06.03  12:52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미국의 대표적 전기차업체인 테슬라가 차량 리콜과 글로벌 시장 점율율 하락 등 소식으로 주가가 3% 이상 급락했다.

▲ 테슬라 1일 주가추이 - 야후 파이낸스 갈무리

2일(현지시간) 테슬라는 브레이크를 잡아주는 유압 장치인 브레이크 캘리퍼 볼트가 느슨해져 타이어 공기압이 떨어지고 충돌 사고 위험을 키울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전기차 5974대를 리콜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2019∼2021년 모델3와 2020∼2021년 모델Y 가운데 볼트 불량 가능성이 있는 특정 차량이 리콜 대상이다.

테슬라는 리콜 결정 이외에도 글로벌 시장 점유율이 하락했다는 소식이 겹치면서 뉴욕 증시에서 급락했다.

투자은행 크레디트스위스의 댄 레비 애널리스트는 테슬라의 전기차 세계 시장 점유율이 3월 기준 29%에서 4월 기준 11%로 낮아졌다고 밝혔다. 그는 전기차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테슬라 차 가격 상승이 시장 지배력 약화의 원인이 됐다고 분석했다.

악재가 겹치며 이날 테슬라의 주가는 전거래일보다 3.01% 급락한 605.12달러로 정규장을 마감했다. 이후 시간외거래에서도 테슬라의 주가는 약세를 보이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