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의 교통사고' 조폭 일당 31명 검거‥보험금 4억2000만 타내

기사승인 2021.07.06  11:18

공유
default_news_ad1

- 대전대덕경찰서, 보험사기방지특별법위반 혐의 송치

알바생 모집해 범행 가담…주범급 5명 별건으로 구속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거액의 합의금과 보험금 등을 타낸 일당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 대전대덕경찰서 [자료사진]

대전대덕경찰서는 보험사기방지특별법위반 혐의로 입건한 20대 A씨 등 총 31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7월부터 지난 4월까지 대전지역 일대에서 총 42회 고의 사고를 낸 뒤, 합의금과 보험금, 차량 수리비 등을 보험사에 청구해 모두 4억2000만 원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보통 한 차량에 4명가량 탑승해 보다 많은 금액을 청구하도록 공모, 많게는 한차례에 1800여만 원을 타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중 A씨 등 조직폭력배 생활을 하는 10여 명이 범행을 주도, 돈을 벌게 해주겠다며 주로 20대 공범들을 모집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 등 주범급 5명은 앞서 다른 범행을 저질러 구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추가 피해 사례가 없는지 살필 계획이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