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재명 "홍남기, 정치하고 있는 것‥180석 與 '전국민 지급' 날치기해야"

기사승인 2021.07.15  18:03

공유
default_news_ad1

- "文정부 성과에 큰 자부심…부동산 문제는 안타까워"

"부동산 문제, 관료집단이 대통령 지시 이행 안한 것…관료 장악해야"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일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놓고 난색을 보이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해 "본인이 정치를 하고 계신 것 같다"고 직격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자료사진]

이 지사는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전 국민에게 20만원을 지급하나, 80%의 국민에게 25만원을 지급하나 무슨 재정상의 차이가 있나. 그 자체가 정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또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당론으로 내세운 더불어민주당이 과감하게 강행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의회는 총액이 증액되지 않으면 기재부 동의 없이 결정할 수 있다"며 "180석 얘기를 자주 하는데, 논쟁이 심한 차별금지법은 사회적 타협을 해야 하지만 정말로 필요한 민생에 관한 것은 과감하게 날치기해 줘야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필요로 하고 국민이 맡긴 일을 하는데 반대한다고 안 하면 직무유기"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문재인 정부의 안보·외교·경제·방역·우주과학기술 등 성과를 언급하며 "저는 문재인 정부의 일원이다. 그런 점에서 매우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했다.

다만 "부족한 게 없을 순 없다. 가장 안타까운 것이 부동산 문제"라고 지적하며 해결책으론 '관료 장악'을 내세웠다.

이 지사는 "조세 강화, 부담 강화, 금융 제한 등을 통해 실수요자는 보호하고 비실수요자들은 철저하게 부담을 늘려서 이익을 못 보는 방향으로 가면 수요가 확 줄어들지 않겠냐"며 "공급은 기본주택 형태로 공급해서 투기, 투자 자산화되지 않게 만들면 주택 문제는 안정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기재부, 국토교통부 같은 관료집단들이 문 대통령의 지시를 제대로 이행을 안 한 것"이라며 "기재부가 지금 그러고 있지 않나.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라고 온 국민이 대체로 요구하는데 재정 문제 때문에 못 하겠다고 말을 하지 않나"라고 꼬집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