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인니, 中·美에 이어 인도 제치고 새 진앙지로

기사승인 2021.07.19  11:45

공유
default_news_ad1

- 인구 대국·접종률 15%…의료 부실, 실제 3~6배 많을 수도

인근 동남아시아도 '델타' 고통…베트남·태국 연일 최고치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2019년 12월 중국에서 처음 시작된 가운데 미국, 인도를 거쳐 인도네시아로 급속하게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 세계 4위의 인구 대국 인도네시아는 백신 접종률이 15%에 불과한데다 지난 15일 기준 일일 확진자가 5만7000명에 달해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이는 하루 전보다 7배 급증한 수치다. 인도네시아는 최근 인도와 브라질을 제치고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의 새로운 중심지가 되고 있다.

최근 인도네시아는 국가별 일일 확진 최고, 일일 사망자 최고를 각각 기록하며 전세계 코로나19의 새로운 중심이 되면서 우려를 낳고 있다.

◇ 인니 세계 4위의 인구 대국 : 특히 인니는 백신 접종률이 15%에 불과한데다 세계 4위의 인구대국이어서 당분간 코로나19의 피해가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인도네시아는 인도와 브라질을 제치고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의 새로운 중심지가 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전염성이 높은 '델타 변이'가 인구 밀도가 높은 자바 섬과 발리를 휩쓸면서 지난 한 달 동안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했다.

◇ 일일 확진 5만명 넘어 : 지난 15일 인도네시아 일일 확진자가 5만7000명에 달해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이는 하루 전보다 7배 급증한 수치다.

델타 변이가 처음 확인된 인도에서는 지난 5월 일일 확진자가 41만4000명 이상으로 정점을 찍었으나 이후 크게 감소해 지금은 일일 약 4만 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인도네시아가 인도를 추월한 것이다.

18일에는 인도네시아에서 일일 사망자가 1093명 발생, 세계1위를 기록했다. 2위는 브라질로 868명 수준이었다.

19일 현재 인도네시아는 누적 확진자수 287만7464명으로 세계 15위, 사망자수는 7만3592명을 기록하고 있다.

◇ 실제 확진자 3~6배 많을 것 : 그러나 이 같은 수치는 큰 의미가 없다. 의료 시스템이 부실해 실제 확진자와 사망자는 더욱 많을 것으로 추산되기 때문이다.

호주 그리피스 대학의 전염병 학자인 디키 부디만은 “실제 확진자 수는 공식 발표보다 3~6배 더 많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 백신 접종률도 15% 밖에 안돼 : 더욱 문제는 백신 접종률도 크게 낮다는 점이다. 인도네시아의 2억7000만 인구 중 약 15%만이 1차 백신을 접종받았고, 6%만이 2차까지 접종을 완료했다.

특히 문제는 인도네시아는 다른 백신보다 효과가 크게 떨어지는 중국 백신에 의존했다는 점이다. 인도네시아인들은 주로 시노백 백신을 맞고 있다. 시노백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의료진 2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하기도 했다.

부디만 박사는 "인구 밀도가 높고 의료 시스템이 취약하기 때문에 인도네시아가 1년 이상 코로나19의 중심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 인니뿐 아니라 동남아 국가서 일제히 창궐 :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인근 동남아시아가 모두 ‘델타 변이’의 창궐로 고통을 겪고 있다.

베트남은 18일 일일 확진자가 6000명에 육박, 사상최고치를 찍었으며, 말레이시아도 연일 1만 명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태국도 연일 1만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4일 연속 사상최고치를 경신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