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7일, 뜸들인 '찬투' 제주에 물폭탄‥누적 최대 1000㎜

기사승인 2021.09.16  09:01

공유
default_news_ad1

- 제주도에는 최대순간풍속 시속 110㎞~145㎞ 강풍 예상

아침 최저 기온 15~22도, 낮 최고 기온 20~28도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금요일인 17일(음력 8월11일) 제주와 남부지방은 제14호 태풍 '찬투'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제주 산지에는 누적 최대 1000㎜ 이상의 물폭탄이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16일 기상청은 "내일(17일) 전국이 동해 북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고,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찬투'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난다"며 이같이 예보했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인 제주도와 남부지방에는 집중호우가 예상된다. 태풍은 이날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 오는 17일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도는 17일 오후까지 비가 예보된 가운데 이번 비는 전국 대부분 지역(수도권 북부·강원 영서북부 제외)에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17일까지)은 △제주도 100~300㎜(많은 곳 제주도 산지 400㎜ 이상) △전남 동부·경남권 해안 30~80㎜(많은 곳 120㎜ 이상) △강원 영서남부·강원 영동·충청권·남부지방(전남 동부·경남권 해안 제외)·울릉도·독도 10~60㎜(많은 곳 90㎜ 이상) △경기남부 5~20㎜다.

특히 제주도에는 13일부터 15일까지 이미 100~400㎜, 산지에는 60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앞으로도 100~300㎜, 산지는 40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13일부터 17일까지 총 200~600mm, 산지는 10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기록되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또 16일 오후부터 17일 오전 사이 제주도에는 시간당 50~80㎜ 이상, 경남권 해안에는 시간당 30~50㎜ 이상의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아울러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17일까지 제주도에는 최대순간풍속 시속 110㎞~145㎞, 남해안과 경상동해안에는 70㎞~110㎞, 그밖의 남부지방에는 55㎞~90㎞로 매우 강하게 분다.

제주도 해안과 전남 남해안, 경상권 해안에는 태풍에 의해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고 높은 파도가 만조시기와 겹치면서 해안가 저지대에는 침수 가능성이 있다.

아침 최저 기온은 15~22도, 낮 최고 기온은 20~28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예상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20도 △강릉 18도 △춘천 17도 △대전 19도 △대구 20도 △부산 22도 △전주 20도△ 광주 21도 △제주 24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7도 △강릉 22도 △춘천 26도 △대전 23도 △대구 22도 △부산 24도 △전주 26도 △광주 28도 △제주 26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