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중훈, 화천대유에 초기 투자‥소속사 "개인투자 관련 내용 확인 어려워"

기사승인 2021.09.27  20:37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배우 박중훈(55)이 대주주인 회사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사건에 연류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 간접적으로 초기 투자 자금을 댔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소속사 측은 "확인이 어렵다"고 밝혔다.

▲ 배우 박중훈 [자료사진]

27일 오후 한국경제는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에 약 130억원을 투자한 회사인 엠에스비티에 박중훈이 대주주로 있는 회사인 일상실업이 자금을 빌려줬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화천대유 2016년 감사보고서를 인용해 화천대유가 2015년 엠에스비티로부터 60억원, 킨앤파트너스에서 291억원을 빌려 초기 운영비 및 토지·사업 계약금 지급에 사용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중훈이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일상실업은 엠에스비티에 2015~2016년 20억원, 2017년 54억원을 연 12%에 빌려줬다.

엠에스비티는 2017년 화천대유 대여금을 131억원의 투자금으로 전환하면서 대장지구 11블록 개발사업에 대한 3순위 우선수익권을 확보했고, 2019년에는 일상실업의 대여금이 266억원이 됐다.

또한 엠에스비티는 2019년 31억원의 순손실을 봤으나, 2020년 대장동 투자수익금 327억원을 받아 248억원의 순이익으로 전환했다고도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박중훈 소속사 나무엑터스 측은 "배우 개인 투자와 관련된 내용이라 확인이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