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동대문 이문4구역 재개발 등 5243가구 신규 공급"

기사승인 2021.10.29  21:01

공유
default_news_ad1

- 금천구 대한전선 부지, 강남구 대치우성1차 건축심의 통과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동대문구 이문4구역, 금천구 시흥동 대한전선 부지, 강남구 대치우성1차아파트 3개 사업장의 정비사업 건축심의가 통과됐다. 이에 따라 도심에 총 5243가구의 신축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특히 3~4인가구 거주가 가능한 중형 평형 장기전세주택도 350가구 이상 확보했다.

▲ 서울 동대문구 이문4구역 재개발 단지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지난 26일 개최한 19차 건축위원회에서 △동대문구 이문4 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 △금천구 대한전선부지 특별계획구역 △강남구 대치우성1차아파트 재건축 등 3건의 건축 계획안을 통과시켰다고 28일 이같이 밝혔다.

동대문구 이문4구역은 재개발을 통해 총 3541가구 대단지 아파트를 탈바꿈한다. 전체 가구 중 830가구는 임대, 2711가구는 분양주택으로 공급한다. 임대주택은 행복주택 등 전용 20~52㎡ 570가구와 전용 45~52㎡ 장기전세 260가구를 각각 공급할 계획이다.

이문4구역은 지하철 1호선 외대앞역과 신이문역 사이에 위치한 교통 요지로, 단지 최고 층수는 40층으로 설계됐다. 특히 공원과 인접한 301동은 현상설계를 통해 실사용 면적 25㎡ 이상 고급 호텔형 컨셉의 임대주택을 지을 예정이다.

금천구 대한전선 부지 특별계획구역은 총 990가구 단지로 조성하며 임대 128가구, 분양 862가구로 구성된다. 임대주택은 전용 42㎡ 행복주택 76가구와 3~4인 가구를 위한 전용 59~84㎡ 장기전세 52가구를 공급한다. 해당 사업 부지 건너편에 짓는 금천종합병원 건립과 함께 지역 활성화 요인이 될 전망이다.

▲ 금천구 대한전선 부지에 짓는 신축 아파트 단지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강남구 대치우성1차 아파트는 재건축을 통해 총 712가구 신축 아파트로 탈바꿈한다. 단지 구성은 임대주택 86가구, 분양주택 626가구로 구성했다. 임대주택은 전용 43㎡ 행복주택 43가구와 전용 59㎡ 장기전세주택 43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기존 폐쇄형 단지 배치를 벗어나 담장을 걷어내고 영동대로변에 지역 주민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작은도서관, 다함께돌봄센터 등 주민공동시설을 설치한다.

이들 3개 사업장 건축 승인을 통해 임대주택 1044가구를 비롯해 총 5243가구가 공급된다. 특히 임대주택의 경우 소형 평형 외에도 신혼부부가 아이를 키우면서 계속 거주할 수 있는 전용 59~84㎡ 중형 평형 장기전세주택을 355가구 확보했다.

이번 건축심의 통과는 오세훈 시장이 강조한 신속한 주택공급의 신호탄이라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특히 주변 시세 80% 이하 보증금으로 최장 20년 거주할 수 있는 장기전세주택을 다수 확보한 게 특징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이제 신속한 주택공급이 본궤도에 올랐고 앞으로 지속적인 공급으로 시장을 안정화시켜 나가겠다"며 "장기전세주택 등 지속 가능한 양질의 임대주택도 충분히 공급해서 서민 주거난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강남구 대치우성1차 재건축 단지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