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檢, '정인이 사건' 2심도 양모 사형‥양부는 징역 7년6개월 구형

기사승인 2021.11.05  21:2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검찰이 생후 16개월된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양모에게 2심에서도 사형을 구형했다.

▲ 검찰은 생후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양모 장모씨의 항소심이 5일 서울고법 형사7부(부장판사 성수제 강경표 배정현) 심리로 열린 가운데 양모 장씨에게 1심과 같은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5일 서울고법 형사7부(부장판사 성수제 강경표 배정현) 심리로 열린 양모 장모씨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사형을 구형했다.

함께 기소된 양부 안모씨에게는 징역 7년6개월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장씨는 지난해 초 입양한 딸 정인양을 수개월간 상습 폭행·학대하고 같은 해 10월13일 정인양의 복부에 강한 둔력을 가해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정인양은 사망 당시 췌장절단, 장간막 파열 등 복부에 심한 손상을 입은 상태였다.

남편 안씨는 정인양을 학대하고 아내의 학대와 폭행을 방조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양손으로 정인양의 양팔을 꽉 잡아 빠르고 강하게 손뼉을 치게 하는 등 정서적 학대행위를 한 혐의, 장씨와 함께 정인양을 주차장에 홀로 방치하거나 장씨의 학대로 몸이 쇠약해진 정인양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하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당초 아동학대치사로 기소됐던 장씨는 1심 재판과정에서 검찰이 살인을 주위적 공소사실로 추가했고 1심에서 살인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안씨는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