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0대 아들 '야구방망이 폭행' 40대 조폭‥경찰, 전기충격기로 제압

기사승인 2021.12.08  13:20

공유
default_news_ad1

- 테이저건도 사용했지만 두꺼운 옷으로 불발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야구방망이로 아들을 때린 거구의 조직폭력배가 경찰에 붙잡혔다. 

▲ 부산 동래경찰서 [자료사진]

부산 동래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조직폭력배 A씨(40대)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동래구 한 빌라에서 "말을 잘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자신의 아들 B군(10대)을 야구방망이로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싸우는 소리가 난다"는 이웃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4명이 A씨를 체포하려 했으나, A씨가 거구로 버티며 거칠게 반항해 제압이 쉽지 않았다.

결국 경찰은 전기충격기를 사용한 끝에 수갑을 채워 A씨를 제압했다.

경찰은 테이저건도 사용했지만, 당시 A씨가 입고있던 옷이 두꺼워 불발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