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모든 성인 추가접종 간격 3개월로 단축‥"병상 확보 시급"

기사승인 2021.12.10  11:12

공유
default_news_ad1

-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포함한 특단 대책 결정할수도"

"이번주 방역강화조치 시행…효과 가시화되지 못하고 있어"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10일 "이른 시일 내에 우리 공동체가 처한 위기 국면의 반전이 어렵다고 판단될 경우 정부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포함한 특단의 방역대책을 결정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 김부겸 국무총리가 18세 이상 성인이면 기본접종 3개월 후 추가접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모두 발언하는 김부겸 총리. [사진=뉴스1]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인천시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이번주부터 방역강화 조치가 시행되고 있지만 좀처럼 그 효과가 가시화되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발빠른 백신접종이 최우선 과제"라며 "정부는 전문가 의견을 토대로 18세 이상 성인은 기본접종 후 3개월이 지나면 누구나 3차접종이 가능하도록 접종간격을 단축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 "예상보다 높아진 중증화율로 인해 중증 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병상이 시급하다"며 "현재까지 내린 3차례의 행정명령을 차질없이 이행하는 한편, 오늘은 비수도권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추가 행정명령을 내려 1700여개 병상을 확보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