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건희, 대국민 사과 "잘 보이려 경력 부풀려‥진심으로 사죄"

기사승인 2021.12.27  14:14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자회견에 쏟아진 국민 관심…시청률合 12.7% 달해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후보 아내 김건희씨가 그동안 논란을 겪어온 '허위 경력'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앞서 6월29일 윤 후보의 정치참여 선언 이후 김씨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 일로 처음인 셈이다.

김씨는 지난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두렵고 송구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진작에 말씀드려야 했는데 너무 늦어져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이 저 때문에 어려운 입장이 돼 정말 무서웠다"고도 했다. 검은색 정장차림의 김씨는 이날 머리도 단발 스타일로 정리한 모습이었다.

김씨는 "일과 학업을 함께 하는 과정에서 제 잘못이 있었다"며 "잘 보이려 경력을 부풀리고, 잘못 적은 것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그러지 말았어야 했는데 돌이켜보니 너무나도 부끄러운 일이었다"며 "부디 용서해달라.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 말씀 드린다"고 했다.

이어 "저 때문에 남편이 비난 받는 현실에 가슴이 무너진다"며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 조용히 반성하고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했다.

또 윤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된다 하더라도 "아내의 역할에만 충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너무나 어렵고 힘든 길을 걸어온 남편에 대한 마음만큼은 거두지 말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김씨는 지난 2007년 수원여대에 제출한 겸임교수 지원서에 △2004년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 대상 수상 △2004년 한국게임산업협회 기획이사 재직 등 경력을 기재했는데, 허위 또는 과장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다른 이력서에 적은 뉴욕대 연수 이력, 삼성미술관 기획전시 경력 등도 일부 사실과 다르거나, 부풀려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비판 여론이 고조되자 윤 후보는 앞서 지난 17일 "논란을 야기한 것 자체만으로 제가 강조해온 공정과 상식에 맞지 않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사과했다.

그러나 이후에도 여권 공세가 계속되고, 지지율 하락세가 뚜렷해지자 김씨를 직접 등판시켜 논란을 매듭지으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날 김씨의 기자회견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뜨거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시청률 전문기업 TNMS에 따르면 김씨 기자회견을 실시간 방송한 채널들의 전국 가구 시청률 합은 12.7% (TV조선 4.8 %, SBS 2.2%, YTN 2.1 %, JTBC 2.0%, 연합뉴스 1.6%)를 기록했고 국민들 351만 명이 동시 시청한 것으로 집계됐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머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