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재성 경기관광公 사장 후보자 '자진사퇴' 표명"

기사승인 2021.12.29  12:41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인사청문회에서 사실상 '부적격' 판단을 받은 이재성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가 자진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 경기도의회가 지난 23일 이재성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했다. [자료사지]

29일 관광공사 등에 따르면 이 후보자는 지난 28일 관광공사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사퇴의사를 밝혔다. 사퇴 이유는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이 후보자는 지난 23일 실시된 경기도의회 인사청문회에서 좋지 않은 평가를 받았고, 이는 27일 인사청문위원회가 채택한 청문보고서에도 고스란히 담겼다.

이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당시 여러 사안에 대한 물음에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은 물론 "최선을 다하겠다"와 같은 원론적인 답변을 반복하면서 도내 관광분야 발전 청사진을 구체적으로 제시하지 못해 자질 미흡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도는 이 후보자가 사퇴 의사를 표명함에 따라 후임 인선 작업에 나설지를 고심하고 있다.

지난해 말 전임 유동규 사장(취임 2018년 10월1일) 사퇴 이후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올 8월 사장 후보자로 낙점됐지만 이재명 당시 지사와 연관된 ‘보은인사 의혹’ 등으로 야권의 집중공세를 받으면서 결국 같은 달 자진사퇴 했다.

이후 경기관광공사는 사장 재공모에 들어갔고 이 후보를 최종 낙점했다. 2018년 4월부터 올 4월까지 3년간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를 지낸 이 후보자는 1985년부터 2017년까지 한국관광공사에서 33년간 근무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