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얼빠진 신부님' 만취 운전중 앞차 '꽝'‥면허취소 기준 2배 넘는 상태

기사승인 2021.12.30  10:51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면허취소 수준의 두 배가 넘는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 앞서가던 차량을 들이받은 30대 남성이 출동한 경찰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현직 천주교 신부 음주운전. [자료사진]

그런데 이 남성은 현직 천주교 신부인 것으로 알려져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금천경찰서는 A씨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8일 오후 10시쯤 서울 금천구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을 하다 앞서가던 차량의 후미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는다.

음주측정 결과, A씨의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218%였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의 부상 정도에 따라 적용 법조가 달라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피의자의 신분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