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천서 불법체류 외국인 근로자 6명 검거 중 4명 도주‥2명 추적

기사승인 2022.01.09  12:55

공유
default_news_ad1

- "소란스럽다" 이웃의 112신고 받고 출동한 경찰관들에 '불법체류' 적발

70여 명 동원 2명 검거, 2명은 미체포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인천에서 불법체류를 하다가 검거된 스리랑카 국적의 30대 남성 6명 중 4명이 도주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 [사진=뉴스1]

9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0시 인천시 남동구 남촌동 한 빌라에서 "(이웃이) 소란스럽다"는 신고가 112로 접수됐다.

경찰은 신고 접수 10분만인 0시10분께 현장에 출동해 신고자로부터 민원이 제기된 이웃을 확인했다. 그 결과 신고자의 이웃집에는 인근 남동공단에서 일을 하던 스리랑카 국적의 외국인 근로자 6명이 함께 모여 있었다.

이들은 당시 술을 마시면서 소란을 피웠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외국인 근로자 6명이 모두 불법체류자인 것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출입국관리법위반 혐의로 당일 오전 1시30분께 6명 전원을 검거하고, 순찰차 2대에 6명을 각각 나눠 태워 호송하고자 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4명이 도주했다. 당시 4명은 수갑을 찬 채로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도주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70여 명을 동원해 수색을 한 결과 주거지와 직장 인근에서 각각 당일 오전 5시와 7시께 도주한 2명을 검거했다.

또 나머지 2명에 대해서는 소재를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도주 경위에 대해서는 조사 중"이라면서 "현재는 나머지 도주한 2명에 대한 소재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