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속道 '암행순찰차 단속'에 과속사고 뚝‥위험구간 집중배치

기사승인 2022.03.03  12:51

공유
default_news_ad1

- 3개월 시범기간 중 1만2503건 적발···1719건 입건·과태료 부과

올해 중 고속도로 내 모든 암행순찰차에 장비 확대 설치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경찰이 지난해 12월부터 3개월간 차량탑재형 교통단속 장비를 부착한 암행순찰차로 고속도로에서 과속단속을 한 결과, 교통사고 억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고속도로순찰대 암행순찰차가 과속 운전 단속을 하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

경찰은 3월부터 고속도로 과속위험 구간을 중심으로 차량탑재형 교통단속 장비를 부착한 암행순찰차를 집중적으로 투입, 단속 활동을 전개한다. 또한 올해 중 고속도로 내 모든 암행순찰차 42대에 교통단속 장비를 확대 설치할 계획이다.

경찰청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차량탑재형 교통단속 장비를 부착한 암행순찰차로 과속단속을 시범운영한 결과, 고속도로에서 과속으로 인한 교통사고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7건에서 4건으로 82%, 사망은 9명에서 1명으로 89% 감소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이 기간 1만2503건의 과속차량을 적발했다. 전체 적발차량 중 제한속도에서 40㎞/h 이하 위반 1만784건(86.2%)은 경고처분했고, 이를 초과한 1609건(12.9%)은 과태료를 부과했으며 80㎞/h를 초과한 110건(0.9%)은 형사입건했다.

경찰은 시범운영이 끝난 3월부터 통행량이 상대적으로 적고, 직선구간이 많이 포함된 과속위험 노선을 중심으로 암행순찰차를 집중 투입, 가시적인 단속활동을 계속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모든 고속도로가 단속대상인데 경찰은 인천공항·경부·서해안·중부내륙·당진영덕·천안논산·동해·광주대구·중앙·광주원주 고속도로 등 10개 노선을 중점 단속할 예정이다.

경찰은 또 올해 3분기까지 고속도로 내 모든

▲ 암행순찰차는 보통 경찰 단속 차량과 달리 일반차량과 유사한 외관으로 꾸며져 있어 얼핏 봐선 순찰차로 보이지 않는다. 일반 차량처럼 고속도로를 주행하다 교통법규위반 차량을 발견하면 확성기와 경고등을 켜고 단속하는 방식이다. [자료사진]

암행순찰차에 차량탑재형 교통단속 장비를 설치, '언제 어디서든 과속 단속될 수 있다'는 인식 전환과 함께 과속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감소하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