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선 D-6] '安 없는 3자' 이재명 42.2% 윤석열 42.5% '초박빙'

기사승인 2022.03.03  16:10

공유
default_news_ad1

- 李·尹 3자 대결 0.3%p차···4자 대결보다 1.1%p 격차 줄어 [한국갤럽]

安 지지자 중 尹 지지 26.8%···李 지지는 36.9%로 10%p 이상 많아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3자 대결을 펼칠시 초접전 양상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나왔다.

▲ 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스튜디오에서 열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관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 초청 2차 법정 TV 토론회에서 대선 후보들이 선전을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국민의힘 윤석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뉴스1]

한국갤럽이 머니투데이 더300(the300) 의뢰로 지난 1~2일 전국 성인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와 윤 후보, 심 후보가 출마할 경우 누가 대통령이 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윤 후보 42.5%, 이 후보 42.2%를 0.3%포인트(p) 근소하게 앞섰다. 심 후보는 7.3%로 집계됐다. 그 외 인물은 0.4%, 없다 4.7%, 모름·응답거절 2.9% 등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윤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단일화 선언 이전에 이뤄졌으나 안 후보의 사퇴를 가정해 3자 대결 조사도 진행했다.

안 후보를 포함한 4자 대결에서는 윤 후보 40.6%, 이 후보 39.2%, 안 후보 9.0%, 심 후보 2.1% 순으로 나타났다. 

윤 후보와 이 후보의 격차는 4자 대결시(1.4%p)보다 3자 대결시(0.3%p)에 더 적었다. 이는 4자 대결에서 안 후보를 선택한 응답자 가운데 안 후보가 선택지에서 사라질 경우 이 후보로 옮겨간 응답자가 윤 후보보다 많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안 후보 지지자 가운데 3자 대결에서 윤 후보 지지로 옮겨간 응답자는 26.8%였고, 이 후보로 이동한 비율은 36.9%로 10%p 이상 많았다. 16.5%는 지지후보가 없다고 답했다.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한 긍정적인 여론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단일화를 '하는 것이 좋다'는 응답은 일주일 전 41.4%에서 36.8%로 4.6%p 감소했다. '하지 않는 것이 좋다'는 응답은 46.2%에서 51.0%로 4.8%p 증가했다. 다만 정권교체를 희망하는 지지층과 국민의힘 지지층은 각각 긍정적 응답이 62.3%와 68.5%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조사원과 직접 대화하는 유·무선 전화 인터뷰로 실시했으며, 무선 89.4%, 유선 10.6%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