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건희 "미력하나마 남편 조력‥사회 그늘에 관심 갖겠다"

기사승인 2022.03.10  07:14

공유
default_news_ad1

- 당선인 부인으로서 뉴스1에 메시지 전해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윤석열 제20대 대통령선거 당선인의 부인 김건희 여사는 10일 "당선인이 국민께 부여받은 소명을 충실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미력하게나마 곁에서 조력하겠다"고 밝혔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지난 4일 서울 서초1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에 나서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김 여사는 이날 "정부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사회의 그늘진 곳에 당선인이 더욱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뉴스1>이 단독 보도했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김 여사는 적극적인 공식 행보보다는 대통령 내조에 주력하면서도 대통령이 챙기기 어려운 분야에 대해 조용히 신경을 쓰겠다는 뜻으로 보인 것으로 전했다. 

김 여사는 이날 윤 당선인의 당선이 사실상 확실해진 뒤 개표상황실과 당사를 찾은 윤 당선인 옆에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는 선거운동을 적극적으로 도와온 당내 인사들에 대한 예의 차원이라는 게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의 설명이다.

하지만 정치권에서는 김 여사가 영부인 신분이 되면 자연스럽게 카메라 앞에 설 일이 많아질 것으로 관측한다. 선대본부 관계자는 통화에서 "영부인만을 위한 공식 일정을 계획하지는 않을 것 같다"며 "영부인으로서 모습을 드러내야만 하는 공식적인 자리에만 동석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윤 당선인은 영부인의 의전과 연설 등을 담당하는 청와대 제2부속실을 폐지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한편 김 여사는 앞서 대선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4일 혼자 자택 근처 서초동 투표소에서 투표권을 행사했다. 국민의힘 상징색인 붉은색이 섞인 스카프와 빨간 양말 차림을 한 김 여사는 취재진을 향해 "고생 많으시다"는 짤막한 인사만 남기고 쏟아지는 질문에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은 채 현장을 떠났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지난 4일 서울 서초1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에 나서고 있다. [사진=국민의힘]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