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석열, 당선 인사‥"오직 국민만 믿고 국민 뜻 따르겠다"

기사승인 2022.03.10  11:32

공유
default_news_ad1

- "공직자 권력 굴복 안돼, 통합 정치 하라는 호소 안 잊을 것"

"철 지난 이념 멀리하고 국민 상식에 기반해 국정 운영"
"국민 이익되면 진보·보수, 영·호남 없을 것···국민만 보고 가겠다"
"의회와 소통하고 야당과 협치···참모 뒤에 숨지 않을 것"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0일 "앞으로도 오직 국민만 믿고 오직 국민의 뜻에 따르겠다"며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철 지난 이념을 멀리하고 국민의 상식에 기반해 국정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뉴스1]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국회도서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당선 인사'를 하고 "윤석열 정부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바로 세워 위기를 극복하고 통합과 번영의 시대를 열겠다"며 "공직 사퇴 이후 지금까지 국민 여러분이 보내주신 지지와 성원이 있었기에 정치 초심자인 제가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왜 국민이 저를 불러냈는지, 무엇이 국민을 위한 것인지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공직자가 권력에 굴복하면 정의가 죽고 힘없는 국민은 더욱 위태로워진다"며 "국민들께서 26년간 권력에 굴하지 않았던 제 소신에 희망을 걸고 저를 이 자리에 세웠다"며 "정의가 무엇인지 고민하기 전에 일상에서 정의를 느낄 수 있게 하겠다는 국민의 약속을 지키라는 뜻"이라고 했다.

윤 당선인은 "이 나라의 공정과 상식을 바로 세우라는 개혁의 목소리이고 국민의 편을 가르지 말고, 통합의 정치를 하라는 국민의 간절한 호소"라며 "이런 국민의 뜻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적 유불리가 아닌, 국민의 이익과 국익이 국정의 기준이 되면 우리 앞에 진보와 보수의 대한민국도, 영·호남도 따로 없을 것"이라며 "오직 국민만 보고 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4차 산업혁명 대응과 코로나 팬데믹 극복, 우리 경제의 고질적인 저성장과 양극화라는 전대미문의 거대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정부 주도가 아닌 민간 중심의 경제로 전환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중산층을 더욱 두텁게 할 것"이라고 했다. 

윤 당선인은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구현해 공공 의사결정이 데이터에 기반하고, 과학적이고 합리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정부와 국민 간 쌍방향 소통 활성화를 통해 디지털 민주주의의 발전은 물론이고, 진정한 개인별 맞춤 복지의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 후 방명록을 작성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뉴스1]

그는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부정부패는 네 편 내 편 가를 것 없이 국민 편에서 엄단하고, 우리 국민 누구에게나 공정하게 적용되는 법치의 원칙을 확고하게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북한의 불법적이고 불합리한 행동에 대해서는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하되 남북대화의 문은 언제든 열어둘 것"이라며 "당당한 외교와 튼튼한 안보를 바탕으로 자유, 평화, 번영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 국가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그는 "한·미동맹을 재건하고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인권의 핵심 가치를 공유하면서 포괄적 전략동맹을 강화해 나가겠다"며 "상호존중의 한·중 관계를 발전시키고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의회와 소통하고 야당과 협치하겠다. 국정 현안을 놓고 국민들과 진솔하게 소통하겠다"며 "참모 뒤에 숨지 않고, 정부의 잘못은 솔직히 고백하겠다. 현실적인 어려움은 솔직하게 털어놓고 국민 여러분께 이해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가 국민의 고통과 마음을 보듬지 못하고, 국민의 신뢰에 보답하지 못한다면 준엄한 목소리로 꾸짖어 달라"며 "국민을 속이지 않는 정직한 정부, 국민 앞에 정직한 대통령 되겠다"고 밝혔다.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 분향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뉴스1]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