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尹당선인, 인수위 시작부터 '직접 소통'‥인사 대원칙 '능력' 천명

기사승인 2022.03.14  14:33

공유
default_news_ad1

- 직접 인사 발표하고 기자 질의응답도···"참모 뒤 숨지 않겠다" 소통 의지

당선 후 3일만에 이례적 인수위 구성···'민생 문제 해결' 집중 의지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당선 사흘 만인 전날(13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편성과 인사와 직접 밝혔다.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 및 부위원장 인선 결과 발표를 마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인수위원장에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부위원장에는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빠르게 직접 발표'라는 파격을 택해 새 정부의 변화 의지를 드러냈다는 평가가 나온다. 새 정부 초반 과제인 국민통합·민생 문제 해결에 대한 의지도 읽힌다.

윤 당선인은 전날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인수위원장으로, 권영세 의원을 부위원장으로 하는 인선안을 직접 발표했다. 새 정부 밑그림에 후보 시절 공약이 반영되는지 점검하는 기획위원장 자리에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를 임명했다.

그가 '직접' 나서서 인수위 인사와 편성을 밝힌 것은 처음 있는 일이다. 전임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당선 후 인수위 없이 청와대로 직행했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도 경우 각각 주호영 대변인과 윤창중 대변인을 통해 인수위원장을 발표했다.

하늘색 목폴라 차림으로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주고받은 점 역시 지금까지 볼 수 없던 파격이었다. 그만큼 차기 정부에서 대통령 스스로 소통 행보를 보여 국정운영에 변화를 주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부터 대국민 소통을 강조해왔다. 그는 지난달 15일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대선 출정식에서 "탁상머리와 철지난 이념이 아니라 현장에서 답을 찾으며 국정 현안을 놓고 국민과 소통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진행된 당선 인사에서도 "참모 뒤에 숨지 않고 정부의 잘못은 솔직하게 고백하겠다"고 했다.

역대 대통령 당선인들의 인수위 구성이 일주일에서 한 달까지 걸렸다는 점에서 당선 후 3일이 경과된 시점에서의 인수위 인사 발표 역시 매우 이례적이다. 인수위원 등 인선 마무리도 이번주 내 완료한다는 목표다.

윤 당선인이 인수위 구성을 서두르는 것은 인수위 구성을 조기에 마무리하고 코로나19로 시급한 민생 문제·여소야대 정국과 국민통합 등 시급한 과제 해결에 집중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윤 당선인은 발표에 앞서 "신속하게 정부 업무를 인수하고 새정부 국정과제를 수립함으로써 국가 안보와 국민 민생에 한 치의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윤 당선인은 7개의 인수위 분과와 함께 국민통합위원회·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코로나비상대응특별위원회를 별도로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국민통합·코로나 민생 문제·지역 격차 해소를 국정운영 초반 목표로 설정하고, 인수위에서 돌파구를 모색하겠다는 것이다. 

윤 당선인은 "국민통합위는 유능하고 능력 있는 국정운영으로 지역과 계층, 세대를 아우르는 진정한 국민통합 이루기 위한 것"이라며 "코로나비상대응특위는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 대한 신속한 손실보상과 방역 의료문제 등을 종합적으로 다루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역균형발전특위에 대해선 "우리 국민은 어느 지역에 사느냐와 관계없이 공정한 대우를 받을 권리가 있다"며 "제가 약속한 지역 공약이 제대로 실천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새 정부 국정과제에 반영시키고 국민들이 어디 사시든, 기회의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면밀히 살피겠다"고 했다.

이와 함께 윤 당선인은 인수위 인사를 발표하면서 인수위는 물론 차기 정부의 인사 대원칙으로 '안배'보다 '능력'을 강조했다. 

윤 당선인은 기자회견 후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문재인 정부에서 여성 각료를 30% 할당한 것과 다르게 지역 안배와 여성 할당을 고려하지 않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국민을 제대로 모시기 위해서는 각 분야 최고의 경륜 있는 사람을 모셔야지, 자리 나눠먹기 식으로는 국민 통합이 안 된다"고 답했다.

이어 "국민 통합은 실력 있는 사람을 뽑아서 제대로 모시고, 각 지역이 균형 발전할 수 있도록 지역 발전의 기회를 공정하게 부여하는 게 우선"이라며 "(능력 외의 것을) 우선으로 하는 국민 통합은 국가 발전에 도움이 안 된다. 청년이나 미래 세대가 볼 때는 정부에 실망할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