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尹, 울진 산불피해 현장 방문 "신한울 3·4호기 빨리 건설 재개"

기사승인 2022.03.15  15:24

공유
default_news_ad1

- 현장 점검 및 주민간담회···소방관에 식사 무료 제공한 식당서 점심

지역주민 위로···"지역 경제 일으켜야, 피해규모별 차등 보상도"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5일 경상북도 울진 산불피해 현장을 찾아 "이 지역 경제를 일으키기 위해 가급적 빨리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해 많이 일할 수 있게 해보겠다"고 말했다.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5일 경북 울진군 북면 검성리 산불피해현장을 방문해 전찬걸 울진군수의 브리핑을 듣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공군 헬기를 타고 울진을 방문해 최병암 산림청장과 전찬걸 울진군수로부터 산림 및 인명피해 현황 브리핑을 받고 화마에 집을 잃고 생계가 막막해진 지역 주민들을 위로했다.

윤 당선인의 산불 피해 지역 방문은 이번이 두번째이다. 그는 후보 시절인 지난 4일 밤 피해 소식을 듣자 경북 영주 유세를 마치고 울진읍 국민체육센터에 마련된 이재민보호소를 찾아 위문한 바 있다. 

윤 당선인은 브리핑 후 현장에 있는 주민들과 인사와 악수를 나누며 "지금 정부와 잘 협조하고 5월에 새 정부가 출범하면 주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세밀하게 잘 챙기겠다"며 "너무 걱정하지 말라. 힘내시고 용기를 내달라"고 격려했다.

이어 피해 주민 간담회에 참석한 윤 당선인은 주민 20여명과 만나 구체적인 피해 상황을 경청했다.

윤 당선인은 "법으로 정해진 지원금이 좀 낮다고 하는데 규모를 조금 올려서 주택을 복구하는데 지장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재난지역선포를 해주셨으니 저희가 이어받아 규정을 조금씩 바꿔서 크게 걱정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현실성 있게 70~80%가 지원될 수 있도록 간곡히 부탁드리겠다"고 했다.

동행한 박형수 국민의힘 의원(경북 영주시영양군봉화군울진군)엔 "피해입은 분들마다 피해규모가 차이가 날테니 피해가 많은 분과 적은 분과의 차등을 공평하게 둬서 보상이 될 수 있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전 군수는 "기초조사를 면밀하게 하겠다"고 답했다.

또한 윤 당선인은 지역경제 발전을 위해 후보 시절 공약으로 내건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가급적 빨리 재개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정부는 2017년 신한울 3·4호기 공사를 중단했다. 윤 당선인은 지난해 11월 신한울 3·4호기 건설 현장 부지를 둘러보며 "우리나라 원전 산업과 수출산업을 고사시킨 현장이다. 얼마나 황량한가"라고 탈원전 정책을 비판했다.

윤 당선인은 "물론 국가에서 주택을 짓고 피해를 회복할 수 있게 보상해야 하지만 이 지역 경제를 좀 일으켜야 한다"며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대선 공약으로 발표했으니 정부를 인수하고 출범하면 속도를 내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2시간 여에 걸쳐 울진 현장 점검 및 간담회를 마친 윤 당선인은 산불을 진압한 소방관들에 무료로 식사를 제공해 화제를 모은 울진군 울진읍의 한 중식당에서 점심을 해결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당선인이 여기 매상을 올려주고 싶다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