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尹 당선인, 인수위 공식 출범‥"국정과제 기준은 국익과 국민 우선"

기사승인 2022.03.18  16:40

공유
default_news_ad1

- "부처·분과 넘어야…현장에 답 있다"···경제·코로나 대책 마련 강조

安 "인수위 평가가 새정부 평가···밤새워 한다는 각오로 임하겠다"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8일 "국정 과제의 모든 기준은 국익과 국민이 우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안철수 인수위원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원회 앞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현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윤 당선인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무실에서 열린 첫 전체회의에서 "새 정부의 국정 과제를 수립하는 데 있어서 국가의 안보와 국민의 민생에 한 치의 빈틈이 없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당선인은 "정말 어려운 일을 맡아주셔서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정부 초기 모습을 보면 정부 임기 말을 알 수 있다고 한다. 항상 국민의 목소리를 잘 경청하고 국민 눈높이에서 문제를 풀어가길 바란다"고 참석한 인수위원들에게 당부했다.

윤 당선인은 "분야별로 각자 활동을 하시겠지만 국정 과제란 것은 개별 부처와 분과를 넘어서서 국가 전체의 입장에서 국가 전체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잘 조율해 나가 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국가로 발돋움하기 위한 밑그림은 물론 우리 경제의 고질적인 저성장, 양극화 문제도 중장기 목표로 설정해 국정 과제에서 다뤄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특히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시 가파르게 확산하고 있는데 코로나 비상대응 특별위원회에서 영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분들에 대한 신속 손실보상과 더불어 방역의료 문제들을 중점적으로 다뤄주길 당부한다"며 "또 다른 팬데믹이 올 경우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준비도 부탁한다"고 코로나19 대응도 강조했다.

당선 이후 서울 남대문시장과 울진·삼척·동해 산불피해 현장에 다녀온 윤 당선인은 "늘 현장에서 답을 찾는 그런 마음가짐이 필요하다"며 "책상에서가 아니라 현장에 늘 중심을 두고 현장의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해주시길 당부한다"고도 했다.

윤 당선인은 "국정 운영도 마찬가지지만 인수위에서 새 정부의 국정 철학과 이를 바탕으로 국정 과제 우선순위를 설정하는 것 역시 궁극적으로 국민통합을 위한 것"이라며 "정부를 믿고 신뢰할 때 국민통합이 가능하다. 그러기 위해 무엇보다 새 정부는 일 잘하는 정부, 능력과 실력을 겸비한 정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안철수 인수위원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원회 앞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현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이어 "인수위에서 정부 각 부처 공직자들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을 때에도 우리가 늘 많은 공직자와 함께한다는 마음가짐을 갖고, 이분들이 편안하게 우리와 함께 새 정부의 국정 방향 설정에 동참하게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대해달라"고 주문했다.

안철수 인수위원장은 "성공한 인수위가 성공한 정부를 만든다고 생각한다. 인수위에 대한 평가가 새 정부에 대한 첫 번째 평가란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책임감을 당부했다.

안 위원장은 또 "오늘이 취임 53일 전이다. 우리에게 남은 시간은 53일밖에 없다. 휴일 없이 일해야 한다. 밤새워야 한다는 각오로 저도 함께 일하겠다"고 자신의 각오도 전했다.

안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위원들은 개별적 의견을 자제하고 △꼭 필요한 국정 비전과 과제를 정리하고, 부처 보고는 첫 주에 완료하고 나머지는 정리하는 시간을 가지고 △부처 공무원들을 서로 존중하는 마음을 갖자고 당부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은 "(윤 당선인이) 국민의 뜻을 받드는 대통령으로서 5월10일부터 일을 해낼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제대로 일을 해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병준 지역균형발전특위 위원장은 "산더미 같은 과제가 있다. 온갖 지혜를 동원해야 한다"고 했다.

이날 전체회의에 앞서 인수위는 오전 10시30분 인수위 사무실 현관에서 현판식을 진행하고 인수위의 공식 출범을 알렸다.

현판식에서는 윤 당선인과 안 위원장, 권영세 인수위부위원장을 비롯한 인수위 인사와 국민의힘의 이준석 대표, 김기현 원내대표, 정진석 국회부의장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검은 정장에 하늘색 무늬 넥타이 차림의 윤 당선인은 안 위원장, 권 부위원장과 함께 현판을 가린 천에 연결된 줄을 잡아당기며 '대통령직인수위원회'라는 문구가 적힌 현판을 공개했다.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안철수 인수위원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등 참석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원회 앞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현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안철수 인수위원장,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인수위원들이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 마련된 인수위원회에서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현판식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