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尹 청와대 집무실 '용산 이전'‥반대 58.1% vs 찬성 33.1%

기사승인 2022.03.22  11:58

공유
default_news_ad1

- 여성가족부 폐지 찬성 48.4% vs 반대 42.5%

MB 사면 반대 53.2%, 윤호중 사퇴해야 48.8%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청와대 집무실 용산 이전 계획에 대해 국민 10명 중 6명 가까이 반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서울 종로구 한국금융연수원 별관에 마련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회견장에서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국방부 청사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여론조사 전문업체 미디어토마토가 뉴스토마토 의뢰로 지난 19~20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1018명을 대상으로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8.1%가 '현재 청와대에 대통령 집무실이 있어야 한다'고 답했다.

윤 당선인의 집무실 이전에 찬성한다는 의견은 33.1%였고,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8.7%였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모든 연령대에서 집무실 이전 반대 의견이 많았고,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찬성 43.8%, 반대 43.8%)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반대 의견이 우세했다.

지지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반대가 95.1%였고, 국민의힘 지지층은 찬성이 63.6%였다.

윤 당선인의 대표 공약인 '여성가족부 폐지'에 대해선 폐지해야 한다는 응답이 48.4%, 폐지하면 안 된다는 응답이 42.5%였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9.2%였다.

윤 당선인이 공개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청하겠다고 밝힌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선 반대 의견이 53.2%로 절반을 넘었고, 찬성 의견은 38.2%,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8.6%였다.

윤호중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의 거취에 대해선 사퇴해야 한다는 의견이 48.8%, 사퇴하면 안 된다는 응답이 20.5%였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30.6%였다.

오는 6·1 지방선거에서 어느 정당 후보를 지지할 생각이냐는 질문엔 응답자의 43.1%가 국민의힘, 41.4%가 민주당을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무선 자동응답방식(ARS) 100%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p)다. 자세한 여론조사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당 일각에서 사퇴 압박을 받아온 가운데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거취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