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찰, 尹 당선인 '前 정권 적폐 수사 발언' 고발건 수사착수

기사승인 2022.03.24  11:25

공유
default_news_ad1

- 오는 25일 '선거법 위반' 고발인 조사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경찰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사건의 수사에 착수했다고 23일 밝혔다.

▲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 [자료사진]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오는 25일 오후 1시30분 신승목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단체는 지난달 11일 "가장 공정하고 공평하게 치러져야 할 제20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윤 당선인은 당선될 목적을 갖고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윤 당선인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에 고발했다.

윤 당선인은 지난 2월9일 공개된 언론 인터뷰에서 '집권하면 전 정권 적폐청산 수사를 하겠느냐'는 질문에 "당연히 한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에 문재인 대통령은 이튿날 "현 정부를 근거 없이 적폐 수사의 대상, 불법으로 몬 것에 대해 강력한 분노를 표하며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에 단체는 "윤 당선인은 현 정부가 마치 비리와 불법을 저지른 정부인 것처럼 사실을 왜곡해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라며 "현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과 검찰총장을 지냈는데, 현 정부의 적폐, 비리와 불법에 대해 인지하고도 수사를 하지 않았다면 사정기관장으로서 중대한 직무유기이자 직권남용이다"라고 주장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