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文대통령 재산, 5년간 20억 늘어‥생활비로 13억 지출

기사승인 2022.03.31  16:21

공유
default_news_ad1

- 부동산 신고액, 30억5900만원 '껑충'···재임 기간 재산 순증가액 3억200만원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문재인 대통령 재산신고에 따르면 임기 5년간 19억8200만원을 늘었고 이중 생활비로 13억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달 생활비로 평균 2000만원을 쓴 셈이다.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가 이례적으로 대통령의 생활비를 공개한 것은 최근 김정숙 여사의 의상비를 둘러싼 논란을 의식한 것으로 해석된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1일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재산은 작년 말 기준 21억9100만원으로, 1년 새 1억1400만원 증가했다.

문 대통령의 5년간 임기 총수입도 공개됐는데, 19억8200만원으로 세금 3억3500만원을 제외한 세후 총소득은 16억4700만원이며 이 가운데 13억4500만원을 사용했다. 문 대통령의 재임 기간 재산 순증가액은 3억200만원이다.

이번에 공개된 자료를 상세히 살펴보면 문 대통령은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에 새 사저를 건축하기로 하면서 부동산과 채무 등에 큰 변화가 생겼다. 대통령 경호시설의 경우 국가 예산이 투입되지만, 퇴임 대통령이 생활하는 사저의 경우 자비로 충당해야 한다.

우선 건물보유 액수가 전년 6억100만원에서 이번 신고 때에는 25억7200만원으로 늘었다. 토지 가격까지 합친 전체 부동산 신고액은 지난해 발표 때 16억1700만원에서 올해 발표 때 30억5900만원으로 뛰었다. 이는 재산신고 기준일인 지난해 12월 31일 시점에 매곡동 구 사저가 아직 매각되지 않은 상황에서 신축 중인 지산리 평산마을 사저가 부동산 가액으로 편입됐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 부부의 채무는 전년 기준 1억9200만원에서 이번에 16억8100만원으로 증가한 것으로 신고됐다. 1년 새 14억8900만원의 빚이 새로 신고된 것이다.

문 대통령은 금융기관 채무 3억8900만원, 부인 김정숙 여사의 경우 사인간 채무 11억원을 신고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평산마을 사저 신축 비용이 14억9600만원이다. 금융기관에서 최대한도인 3억8900만원을 대출받고 나머지 필요한 11억원을 사인간 채무로 충당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매곡동 옛 사저 매매계약이 체결됐고, 재산공개 자료에 나타난 채무는 현재 모두 갚았다"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또 김 여사가 돈을 빌린 사람 역시 이해관계가 없는 사람이며 이자 비용도 다 지급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예금은 전년 기준 6억4200만원에서 이번에 7억8000만원으로 늘었다. 문 대통령은 또 자서전인 '문재인의 운명'을 포함한 9건의 저작재산권을 유지하고 있으며 비상장주식인 한겨레신문 380주도 그대로 보유했다. 문 대통령은 아들 준용 씨와 딸 다혜 씨의 재산에 대해서는 독립생계 유지를 이유로 고지를 거부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