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세풍' 드라마 촬영팀, 자유로서 교통사고‥30대 PD 사망

기사승인 2022.03.31  17:00

공유
default_news_ad1

- tvN 드라마 제작진 탑승 버스와 덤프트럭 추돌···10명 중·경상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tvN 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촬영팀을 태운 버스가 31일 오전 경기 파주시 자유로에서 덤프트럭과 추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 31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송촌동 자유로 문산방면에서 덤프트럭과 고속버스 간 교통사고가 발생, 30대 남성 PD 1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사고 현장 모습. [사진=파주소방서 제공]

경찰과 소방구조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5분께 파주시 송촌동의 자유로 문산 방향 소촌주유소 앞에서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제작진을 태운 45인승 버스가 주유소에서 나오던 덤프트럭의 측면을 들이받는 사고로 30대 남성 PD 1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버스 운전기사(47) 등 3명은 중상을 입었으며, 7명이 경상을 입어 구급차 9대로 나눠 인근 고양과 파주·의정부의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사고 당시 버스에는 해당 드라마의 연출부와 촬영팀 소속 제작진이 이날 예정된 촬영을 위해 파주 스튜디오로 이동 중이었다.

이 사고로 인해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촬영은 모두 잠정 중단됐다.

드라마 관계자는 "사고 수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으며, 향후 일정은 방송사와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사고는 주유소에서 나오던 덤프트럭이 도로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4차로에서 3차로까지 바로 넘어서면서 정상적으로 3차선을 주행중이던 버스가 트럭의 측면을 들이받으면서 발생했다.

경찰은 덤프트럭이 도로에 진입하기 위해 무리하게 3·4차선 간 실선을 넘어서며 '지시위반'을 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 중이다.

▲ 31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송촌동 자유로 문산방면에서 덤프트럭과 고속버스 간 교통사고가 발생, 30대 남성 PD 1명이 사망하고 10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은 사고 현장 모습. [사진=파주소방서 제공]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