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계곡사망' 이은해 前 남친 교통사고 사망 의혹 '내사 종결'

기사승인 2022.04.12  16:14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찰 "이은해 관련된 사고 아예 없어"···태국 파타야 사고는 사실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경찰이 온라인상에 퍼진 '계곡사망' 사건 피의자 이은해(31·여)의 과거 남자친구 '석바위교통사고 사망설'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 이은해(31·여·왼쪽)와 공범 조현수(30). [사진=인천경찰청 제공]

12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살인 및 살인미수 등 혐의로 입건돼 도주한 이씨와 연루된 전 남자친구 석바위 교통사고 사망 의혹과 관련해 '입건 전 조사(내사)' 종결 처리했다.

경찰은 온라인상에서 이씨와 관련된 2건의 전 남자친구 '의문사' 의혹이 확산되자 조사에 착수했다.

2010년 석바위사거리 교통사망사고와 2014년 태국 파타야 의문사 등 2건이다.

2010년 사고와 관련된 의혹은 인천 미추홀구(당시 남구) 석바위사거리 한 도로에서 이은해와 남자친구가 타고 있던 차량이 사고가 난 뒤, 남자친구만 숨졌다는 내용이다.

태국파타야 의혹은 이씨의 또다른 남자친구가 함께 스노클링을 하다가 의문사 했다는 것이다.

2건의 의혹은 이씨의 전 남자친구의 의문사 배후에 이씨가 있다는 내용으로 확산돼 퍼져 나갔다.

그러나 경찰은 석바위사거리 교통사고와 관련해 △사고별 개요 △운전자 및 동승자 △실황조사서 △사고차량번호 등을 정밀분석했다.

그 결과 이씨와 관련된 사고 자체가 없었던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해당 의혹에 대해 내사 종결 처리하기로 했다.

경찰은 나머지 1개 의혹과 관련해서는 태국 주재관을 통해 사건 기록 등을 검토한 결과 이씨와 관련된 사고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나 이씨의 전 남자친구 보험금 수령금 대상자가 이씨가 아닌, 전 남자친구의 가족이라는 사실을 파악했다.

경찰은 석바위사고 의혹과 관련해서는 조사를 종결하되, 태국 파타야 사건에 대해서는 이씨 검거 후 해당 사건에 대해서는 조사를 이어가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석바위 사고 의혹은 관련 사고 자체가 없었던 것을 확인해 더이상 조사를 하지 않기로 했다"며 "태국 사건과 관련해 수배자 검거를 통해 사건 경위 등을 계속 수사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