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은혜·전해철 등 文정부 정치인 장관들, 내달 9일 일괄 사퇴할 듯

기사승인 2022.04.27  12:16

공유
default_news_ad1

- 통상 새 정부 출범 전 정무직 사퇴 관행 따라···"의견 나누는 중"

인사청문회 난항으로 새 정부 조각 지연···일부는 당분간 남을 수도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문재인 정부의 정치인 출신 장관들이 다음달 9일 일괄 사퇴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지난해 7월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자료사진]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최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박범계 법무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 출신 장관 7명이 정부 임기가 끝나는 5월9일에 일괄 사퇴하는 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새 정부가 출범하기 전 이전 정부의 장·차관 등 정무직 공무원들이 사퇴했던 관행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2017년 5월9일 문 대통령이 당선됐던 대선일 전날에도 황교안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 겸 국무총리를 비롯한 각 부처 장·차관들은 일괄 사표를 제출했었다.

다만 일부 장관들은 새 정부가 출범한 후에도 당분간 직을 유지할 수도 있다. 민주당이 과반을 차지하는 상황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를 비롯해 새 정부의 장관 후보자들이 국회 인사청문회 문턱을 넘는 것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에 인수인계가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와 국무회의의 개의 정족수(국무위원 과반) 및 의결 정족수(출석위원의 3분의 2) 등 규정을 고려해 차기 정부의 장관이 임명될 때까지 현 정부 장관이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

정부 관계자는 "새 정부가 5월10일 출범하니까 일단 5월9일을 중심으로 (장관들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며 "인수인계에 큰 문제가 없고 규정된 범위 내에서 대통령 임기와 함께 마무리 짓는 데 어떤 것이 적절한지 서로 의견을 주고받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