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상하이 복지관, 살아있는 노인 화장할 뻔‥시신가방 속 인기척 '경악'

기사승인 2022.05.03  12: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중국 상하이에서 한 달 이상 도시 봉쇄가 이어지는 가운데 한 복지시설에서 살아있는 노인을 운구용 시신 가방에 넣어 장례식장에 보내는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다.

▲ 지난 1일 상하이 푸퉈구 신창정의 한 복지관에서 살아있는 노인을 장례식장에 보내려다가 인기척에 놀라는 모습. [유튜브 캡처]

2일 상하이 동방망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웨이보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는 전날 푸퉈구 신창정의 한 복지관 앞에서 찍힌 영상이 확산했다.

영상에는 숨진 것으로 알려진 노인을 장례식장으로 옮기기 위해 운구용 가방에 넣어 차량으로 이송하려는 모습이 담겼다.

이때 파란색 방호복을 입은 장례식장 직원이 노란색 시신 가방을 열다가 인기척에 깜짝 놀라 멀찍이 떨어졌다. 이 직원은 "여기 와서 그가 죽었는지 봐라. 아직 숨을 쉬고 있다. 움직이는 거 못 봤냐"고 했다.

옆에 있던 또 다른 직원도 "그는 살아있다. 다시 그의 얼굴을 (천으로) 가리지 마라"라고 한다. 그러자 요양원 직원은 아무 일도 없다는 듯 천으로 노인의 얼굴을 덮은 뒤 안으로 데려갔다. 이를 촬영하던 행인들은 "비도덕적이고 무책임하다"고 비난했다.

▲ 지난 1일 상하이 푸퉈구 신창정의 한 복지관에서 살아있는 노인을 장례식장에 보내려다가 인기척에 놀라는 모습. [유튜브 캡처]

뒤늦게 노인이 살아있음을 확인한 복지관 직원은 곧장 그를 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받게 했다. 복지관은 이 사실을 전부 인정했으나, 왜 이런 일이 벌어지게 됐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현재 노인은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의 분노가 커지자 상하이 당국은 살아있는 노인이 어떻게 운구용 가방에 들어가게 됐는지 긴급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 결과에 따라 당국은 푸퉈구 민정국 국장을 당 기율 위반 혐의로 입건했고, 일부 민정국 실무 관계자들에 면직 처분을 내렸다.

또 노인이 숨졌다고 잘못 판정하는데 관여한 담당 의사의 면허를 취소했으며, 해당 요양원에 대해 행정 처분을 내렸다. 이외에도 관련 있는 자를 법에 따라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건은 봉쇄령 속 생필품 부족에 시달리며 자국에 대한 불신이 커지는 상하이 주민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중국 누리꾼들은 "올해 내가 본 어떤 영화보다 100배나 더 무섭다", "의도적인 살인 시도", "발견하지 못했다면 그대로 화장됐을 것", "상하이가 미쳐 돌아간다", "인간성이 상실됐다", "믿을 수 없다" 등 분노했다.

▲ 지난 1일 상하이 푸퉈구 신창정의 한 복지관에서 살아있는 노인을 장례식장에 보내려다가 인기척에 놀라는 모습. [유튜브 캡처]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