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민단체, 한동훈 일가 '장녀 논문 대필 의혹' 등 경찰 고발

기사승인 2022.05.08  10:05

공유
default_news_ad1

- "조국 강제수사·기소처럼 공평해야"···서울시 감사청구도 예고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시민단체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를 '장녀 논문 대필 의혹' 등과 관련해 경찰에 고발했다. 

▲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자료사진]

촛불승리전환행동(전환행동), 민생경제연구소, 개혁국민운동본부(개국본) 등은 8일 오후 한 후보자와 그의 배우자, 장녀 등을 피고발인으로 한 고발장을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단체들은 고발장에서 '장녀 논문 대필 의혹', '장녀 국제 학술대회 논문 표절 의혹' 등을 거론하며 한 후보자의 장녀에게 업무방해 및 저작권법 위반 등 혐의를 주장했다.

한 후보자와 그의 배우자에 대해서는 "보호자가 (장녀 관련 의혹에) 기획 또는 공모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동일한 혐의의) 수사 및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고 했다.

또 '장녀 스펙용 노트북 기부 의혹' '실거래가 하향신고' 등과 관련해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특가법)상 뇌물죄, 조세범죄처벌법상 조세포탈죄, 증거인멸죄, 주민등록법 위반 혐의를 함께 주장했다. 
  
아울러 서울시가 지난해 인천 소재 재학 중인 한 후보자 장녀에게 '서울특별시 시민상'을 준 것과 관련해 별도 감사청구를 예고했다. 

단체들은 "고발장 내용에서 '한동훈'을 '조국'으로만 바꾸면 검찰이 어떻게 수사를 할 것인지 누구라도 쉽게 판단할 수 있다"며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를 앞둔 시점에서 이뤄진 강제수사와 기소 등이 이 사건에서도 공평하고 엄정하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민법상 미성년자인 장녀의 처벌을 바라지는 않는다"면서도 "다만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고위 검찰로서, 부부 모두 법조인으로서 모범을 보여할 특별한 사회적 책임이 있는 한동훈 후보와 일가족의 반사회적 범죄 행위들은 반드시 진상규명 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한 후보자 일가에게 제기된 의혹은 오는 9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도 쟁점이 될 전망이다. 

한 후보자 측은 장녀의 논문 대필 의혹과 관련해 이날 "고교생의 학습 과정에서 연습용으로 작성된 것으로 실제로 입시 등에 사용된 사실이 없으며 사용할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기부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지난 4일 "미성년 자녀의 정상적인 봉사활동을 무리한 프레임(틀) 씌우기로 폄훼하는 것이 유감스럽다"고 한 바 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