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코로나19] '자연면역 3개월' 추정‥확진자 추가접종 간격 조정

기사승인 2022.05.12  11:36

공유
default_news_ad1

- 1·2차 접종 확진일 3주후···3·4차 추가 접종 3개월 후 접종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자연면역의 지속기간을 3개월 정도로 추정한다고 12일 밝혔다.

▲ 60세 이상 사전예약자에 대한 코로나19 4차 예방접종이 시작된 25일 서울 강서구 한 병원을 찾은 시민들이 4차 백신 접종 접수를 하고 있다. [뉴스1]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위기소통팀장은 이날 출입기자단 온라인 백브리핑에서 확진자의 추가접종 간격 설정 이유에 대해 "자연면역의 지속기간은 정확히는 알 수 없지만, 3개월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기존 격리해제 후 접종이 가능하도록 했던 확진자의 백신 접종 간격을 이날 변경했다. 1·2차 기초 접종은 확진일로부터 3주후, 3·4차 추가 접종은 확진일로부터 3개월 후 접종하도록 했다.

또 기존 접종 간격과 확진 후 접종 간격이 다른 경우는 둘 중 늦은 시점 이후 접종하도록 권고했다.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자연면역의 지속기간을 3개월 정도로 추정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