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건희 영부인 '레이저 눈빛'에‥尹대통령 들었던 술잔 '원위치'

기사승인 2022.05.12  10:40

공유
default_news_ad1

- 취임식 만찬장서 金여사, 술 마시려는 尹대통령 응시

박근혜 배웅 때 '옷소매 끌었던 상황'도 덩달아 화제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식날 만찬자리에서 술잔을 들었다가 영부인 김건희 여사가 '예리한 눈치'를 보내자 황급히 술잔을 내려놓는 장면이 화제가 되고 있다.

▲ 지난 1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 취임 기념 만찬 당시 장면. 이날 영부인 김건희 여사가 윤 대통령이 술을 마시는 것을 '레이저 눈빛'으로 보는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윤 대통령의 '음주'를 김건희 여사가 일명 '레이저 눈빛'으로 말리는 듯한 영상이 인터넷에 퍼진 것이다.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짧은 영상에는 윤 대통령이 앞서 지난 10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취임 기념 만찬에서 술잔을 들고 한모금 마시려는 상황 중 김 여사가 '눈치'를 주자 이내 들었던 술잔을 내려놓는 모습이 담겨있다.

특히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이 술잔을 내려놓을 때까지 윤 대통령을 응시하는 등 '예리한 눈빛'을 보냈다가 다시 엷은 미소를 지으며 전방을 주시하는 듯한 장면이다.

해당 영상은 삽시간에 여러 커뮤니티로 퍼지며 네티즌들의 다양한 반응을 생산하고 있다.

윤 대통령을 지지하는 네티즌들은 "대통령이 아내 눈치 안 보려고 눈을 아예 감아버렸다", "'내가 술 조금 먹으라고 몇 번을 말했는데 당신 또?'라고 말하는 거 같다", "아내 레이저에 술잔 내려놓는 대통령이 귀엽다", "아내 눈치 보는 나와 다르지 않은 평범한 사람"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윤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네티즌들은 "김건희가 앞으로 상왕이 될 것 같다" 등 우려를 표했다.

김 여사가 윤 대통령에게 '눈치'를 주는 듯한 장면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김 여사는 지난 10일 대통령 취임식에서 윤 대통령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을 환송하는 자리에서 윤 대통령이 다소 앞에 나가 있자, 옷소매를 잡아 끌었다. 윤 대통령은 순순히 뒤로 물러섰다.

'나꼼수'(나는꼼수다) 출신 친야(親野)성향 방송인 김용민씨는 페이스북에 이 모습을 올리며 "취임은 윤석열이 하지만 집권은 김건희가 할 듯"이라고 적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